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총리, ‘봉쇄 중 술파티’ 사과…사임 압박 지속
입력 2022.01.13 (10:47) 수정 2022.01.13 (10:5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봉쇄 중 술파티를 벌였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지난 2020년 5월 총리실 뒷마당에서 직원 40여 명과 모였다는 점을 인정하고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은 자신의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그 모임이 파티가 아니라 업무 행사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영국 정치권에서는 존슨 총리가 사임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 영국 총리, ‘봉쇄 중 술파티’ 사과…사임 압박 지속
    • 입력 2022-01-13 10:47:57
    • 수정2022-01-13 10:52:49
    지구촌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봉쇄 중 술파티를 벌였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지난 2020년 5월 총리실 뒷마당에서 직원 40여 명과 모였다는 점을 인정하고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은 자신의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그 모임이 파티가 아니라 업무 행사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영국 정치권에서는 존슨 총리가 사임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