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육청, 고성·정읍 등 농촌유학 지역 확대…“가족체류형 인기”
입력 2022.01.13 (11:00) 사회
서울시교육청이 경남 고성군과 전북 정읍시 등으로 농촌유학 지역을 확대하고, 서울 지역 초·중학생의 가족체류형 농촌유학 지원을 강화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늘(13일) 오전 11시 경남 고성군, 전남 곡성군, 전남 해남군, 전북 정읍시 등 도농 교류 기관과 농산어촌유토피아 시범마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의 농산어촌유학은 가족체류형·홈스테이형·지역센터형 등 세 가지 유형인데, 이 가운데 가족체류형에 특히 많은 관심과 참여가 이어졌습니다.

가족체류형 참가자는 지난해 농촌유학이 처음 시작된 뒤, 1학기 참가자 81명 중 55명(67.9%), 2학기 참가자 147명 중 117명(79.5%)으로 꾸준히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또 서울시교육청 지원금이 종료되는 시점에도 학생 27명이 농산어촌에 계속 머물기로 했는데, 이 가운데 24명(88.8%)이 가족체류형 참가자였습니다.

지난해 12월 초 모집을 시작한 2022학년도 1학기에도 신청자 195명 중 170명(87.2%)이 가족체류형을 신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더 다양한 지역에서 가족체류형 농촌유학이 운영될 수 있도록, 각 지자체와 도농교류 기관과 협약을 맺고 대상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학생의 교육과 함께 학부모의 일자리까지 연계된다면 귀농·귀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주거·교육·문화·복지·행정 등 농촌유학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집약한 ‘농산어촌유토피아 마을’을 꾸릴 방침입니다.

각 기관과 논의해 향후 농산어촌유토피아 마을이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서울시민에게 홍보하고 올해부터 참가 학생과 학부모를 모집할 예정입니다.

경남 고성군, 전남 곡성군, 전남 해남군, 전북 정읍시 등 4개 지자체에서는 농가 확보를 위한 재정적 지원과 주소 전입 간편화 등의 행정적인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현재도 다양한 도농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도농상생국민운동본부, 농촌유토피아연구소, 농촌유토피아대학에서는 농산어촌유토피아 마을의 전반적인 모델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농촌유학은 서울 학생들에게 생태 친화적 농산어촌 환경 속에서 생태 감수성을 기르고 상호협력하는 문화를 배울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년 12월엔 전남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전남 곡성군과 해남군 등의 초등학교 13개교, 중학교 7개교에서 2021학년도 농촌 유학을 추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특별시교육청 홈페이지]
  • 서울교육청, 고성·정읍 등 농촌유학 지역 확대…“가족체류형 인기”
    • 입력 2022-01-13 11:00:20
    사회
서울시교육청이 경남 고성군과 전북 정읍시 등으로 농촌유학 지역을 확대하고, 서울 지역 초·중학생의 가족체류형 농촌유학 지원을 강화합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늘(13일) 오전 11시 경남 고성군, 전남 곡성군, 전남 해남군, 전북 정읍시 등 도농 교류 기관과 농산어촌유토피아 시범마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의 농산어촌유학은 가족체류형·홈스테이형·지역센터형 등 세 가지 유형인데, 이 가운데 가족체류형에 특히 많은 관심과 참여가 이어졌습니다.

가족체류형 참가자는 지난해 농촌유학이 처음 시작된 뒤, 1학기 참가자 81명 중 55명(67.9%), 2학기 참가자 147명 중 117명(79.5%)으로 꾸준히 높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또 서울시교육청 지원금이 종료되는 시점에도 학생 27명이 농산어촌에 계속 머물기로 했는데, 이 가운데 24명(88.8%)이 가족체류형 참가자였습니다.

지난해 12월 초 모집을 시작한 2022학년도 1학기에도 신청자 195명 중 170명(87.2%)이 가족체류형을 신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더 다양한 지역에서 가족체류형 농촌유학이 운영될 수 있도록, 각 지자체와 도농교류 기관과 협약을 맺고 대상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학생의 교육과 함께 학부모의 일자리까지 연계된다면 귀농·귀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주거·교육·문화·복지·행정 등 농촌유학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집약한 ‘농산어촌유토피아 마을’을 꾸릴 방침입니다.

각 기관과 논의해 향후 농산어촌유토피아 마을이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서울시민에게 홍보하고 올해부터 참가 학생과 학부모를 모집할 예정입니다.

경남 고성군, 전남 곡성군, 전남 해남군, 전북 정읍시 등 4개 지자체에서는 농가 확보를 위한 재정적 지원과 주소 전입 간편화 등의 행정적인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현재도 다양한 도농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도농상생국민운동본부, 농촌유토피아연구소, 농촌유토피아대학에서는 농산어촌유토피아 마을의 전반적인 모델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농촌유학은 서울 학생들에게 생태 친화적 농산어촌 환경 속에서 생태 감수성을 기르고 상호협력하는 문화를 배울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년 12월엔 전남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전남 곡성군과 해남군 등의 초등학교 13개교, 중학교 7개교에서 2021학년도 농촌 유학을 추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특별시교육청 홈페이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