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안철수 측 “이재명·윤석열, 安과 3자 TV토론하자”
입력 2022.01.13 (11:02) 수정 2022.01.13 (12:30)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3자 TV 토론을 제안했습니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오늘(13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의 상승세로 대선 국면에 새로운 활력이 돋기 시작한 이 때에 기습적으로 기득권 양당 후보만의 TV 토론을 추진하는 건 속이 너무 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한마디로 두 당이 힘을 합쳐 안철수 후보의 상승기류를 막자는 것 아니냐”면서, 두 당을 향해 “안철수 후보가 치고 올라오니까 적대적 공생관계로 돌아가서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것이냐”고 말했습니다.

또 “두 당이 보여주는 행태는 국민에 의한 변화와 개혁의 바람이 불면, 힘을 합쳐 기득권 붕괴를 막는 적대적 공생관계, 낡고 후진적인 진영정치의 전형”이라며, 두 당만의 담합 토론은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태규 본부장은 이어 “두 당으로부터 제안을 받은 해당 방송사도 잘못된 TV 토론은 거부해주시기 바란다”면서, “국민에 의해 형성된 3자 구도를 인위적으로 양자 구도로 만들려는 음모는 단호히 거부되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안철수 측 “이재명·윤석열, 安과 3자 TV토론하자”
    • 입력 2022-01-13 11:02:42
    • 수정2022-01-13 12:30:28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3자 TV 토론을 제안했습니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오늘(13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의 상승세로 대선 국면에 새로운 활력이 돋기 시작한 이 때에 기습적으로 기득권 양당 후보만의 TV 토론을 추진하는 건 속이 너무 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한마디로 두 당이 힘을 합쳐 안철수 후보의 상승기류를 막자는 것 아니냐”면서, 두 당을 향해 “안철수 후보가 치고 올라오니까 적대적 공생관계로 돌아가서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것이냐”고 말했습니다.

또 “두 당이 보여주는 행태는 국민에 의한 변화와 개혁의 바람이 불면, 힘을 합쳐 기득권 붕괴를 막는 적대적 공생관계, 낡고 후진적인 진영정치의 전형”이라며, 두 당만의 담합 토론은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태규 본부장은 이어 “두 당으로부터 제안을 받은 해당 방송사도 잘못된 TV 토론은 거부해주시기 바란다”면서, “국민에 의해 형성된 3자 구도를 인위적으로 양자 구도로 만들려는 음모는 단호히 거부되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