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개혁연대, 현대차 등에 ‘지배구조개선 반영’ 정관 변경 요청
입력 2022.01.13 (11:18) 수정 2022.01.13 (11:22) 경제
경제개혁연대는 현대차, SK 등 대기업집단 10개사에 공문을 보내 전자주주총회 절차 규정 마련 등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정관 변경을 요청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경제개혁연대가 공문을 보낸 곳은 현대차, SK, LG, 롯데지주, 한화, GS, 한국조선해양, 신세계, KT, CJ 등 그룹사의 대표회사 또는 지주회사로, 그룹의 전반적 업무를 수행하는 핵심 계열사입니다.

경제개혁연대는 “국내 대표기업들이 주주와의 의사소통 창구인 주주총회 개최에 관해 현장 개최 원칙만 고집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과 맞지 않는다”며 정관 변경을 통해 온라인 병행 방식의 주주총회 개최를 명문화하고 구체적 절차를 마련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경영인이 횡령·배임 등 사건으로 회사에 막대한 손실을 끼치고도 얼마 지나지 않아 경영에 복귀해 시장의 신뢰를 훼손하는 사례가 빈번하다”며 “정관 변경을 통해 회사가 연루된 횡령·배임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의 임원(미등기임원 포함) 자격을 박탈하는 규정을 신설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제개혁연대 제공]
  • 경제개혁연대, 현대차 등에 ‘지배구조개선 반영’ 정관 변경 요청
    • 입력 2022-01-13 11:18:05
    • 수정2022-01-13 11:22:24
    경제
경제개혁연대는 현대차, SK 등 대기업집단 10개사에 공문을 보내 전자주주총회 절차 규정 마련 등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정관 변경을 요청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경제개혁연대가 공문을 보낸 곳은 현대차, SK, LG, 롯데지주, 한화, GS, 한국조선해양, 신세계, KT, CJ 등 그룹사의 대표회사 또는 지주회사로, 그룹의 전반적 업무를 수행하는 핵심 계열사입니다.

경제개혁연대는 “국내 대표기업들이 주주와의 의사소통 창구인 주주총회 개최에 관해 현장 개최 원칙만 고집하는 것은 시대적 흐름과 맞지 않는다”며 정관 변경을 통해 온라인 병행 방식의 주주총회 개최를 명문화하고 구체적 절차를 마련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경영인이 횡령·배임 등 사건으로 회사에 막대한 손실을 끼치고도 얼마 지나지 않아 경영에 복귀해 시장의 신뢰를 훼손하는 사례가 빈번하다”며 “정관 변경을 통해 회사가 연루된 횡령·배임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의 임원(미등기임원 포함) 자격을 박탈하는 규정을 신설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제개혁연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