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北미사일 관련 美 제재에 “북한, 상황 악화 말고 대화 복귀해야”
입력 2022.01.13 (11:23) 수정 2022.01.13 (16:13) 정치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대북 제재를 단행한 가운데, 우리 정부가 북한은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고 대화로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 국적자 6명을 금융 제재 대상에 올린 데 대해 "이번 조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 대화와 동시에 대북 제재 이행이 긴요하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대변인은 "미국 측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으며,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기존의 대북 제재를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간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측은 미국 측으로부터 (대북 제재에 대한) 사전 통보를 받는 등 소통하고 있다"면서 "한·미는 긴밀한 공조 아래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대화 재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대변인은 또 "북한도 이에 호응해 추가적 상황 악화 조치를 취하지 않고 대화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종전선언 등 다양하고 창의적인 대북관여 방안 모색 등 외교적 노력을 앞으로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미국 정부의 대북 제재 단행 배경을 어떻게 보냐는 질문을 받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대화와 외교를 모색하는 데 전념하면서도, 북한의 불법적 무기 개발 활동에 대해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촉구하는 차원이라고 미국이 배경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현지시각 12일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방과학원 인사 등 북한 국적자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기업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이번 제재에 대해 "북한의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을 막고 관련 기술 확산 시도를 저지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북한이 지난해 9월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고 탄도미사일 6발을 시험 발사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제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막으려는 진정한 노력 이외의 어떤 것을 시사한다는 생각에 강력히 반대한다"면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유일하게 효과적이고 지속적인 방안은 대화와 외교를 통한 것이라고 우리는 계속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 외교부, 北미사일 관련 美 제재에 “북한, 상황 악화 말고 대화 복귀해야”
    • 입력 2022-01-13 11:23:25
    • 수정2022-01-13 16:13:08
    정치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대북 제재를 단행한 가운데, 우리 정부가 북한은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고 대화로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 국적자 6명을 금융 제재 대상에 올린 데 대해 "이번 조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 대화와 동시에 대북 제재 이행이 긴요하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대변인은 "미국 측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으며,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기존의 대북 제재를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간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측은 미국 측으로부터 (대북 제재에 대한) 사전 통보를 받는 등 소통하고 있다"면서 "한·미는 긴밀한 공조 아래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대화 재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대변인은 또 "북한도 이에 호응해 추가적 상황 악화 조치를 취하지 않고 대화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종전선언 등 다양하고 창의적인 대북관여 방안 모색 등 외교적 노력을 앞으로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미국 정부의 대북 제재 단행 배경을 어떻게 보냐는 질문을 받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대화와 외교를 모색하는 데 전념하면서도, 북한의 불법적 무기 개발 활동에 대해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촉구하는 차원이라고 미국이 배경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현지시각 12일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방과학원 인사 등 북한 국적자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기업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이번 제재에 대해 "북한의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을 막고 관련 기술 확산 시도를 저지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북한이 지난해 9월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고 탄도미사일 6발을 시험 발사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제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막으려는 진정한 노력 이외의 어떤 것을 시사한다는 생각에 강력히 반대한다"면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유일하게 효과적이고 지속적인 방안은 대화와 외교를 통한 것이라고 우리는 계속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