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성북·금천 아파트값도 하락…서울 5주 연속 상승폭 축소
입력 2022.01.13 (14:00) 경제
주택시장의 '거래 절벽'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성북구와 금천구의 아파트값도 떨어졌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의 1월 둘째 주(10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서울의 매매가격 상승률은 0.02%로 지난주보다 오름 폭이 둔화했습니다.

부동산원은 매수심리와 거래활동 위축세가 지속되며 급매물 위주로 거래되고, 추가 금리인상 우려가 있어 서울 아파트값이 5주 연속 상승 폭을 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 성북과 노원, 은평, 금천구의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01% 하락했습니다.

지난주 상승이었던 마포와 강동구는 이번주 보합으로 전환됐고, 하락을 보였던 강북과 도봉도 보합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재개발 기대감이 있는 서초구는 0.04%, 강남구와 송파구는 각각 0.03% 상승했지만 지난주보다는 상승폭을 줄였습니다.

인천은 지난주 상승률 0.07%에서 이번주는 0.06%로 상승 폭을 줄였고, 경기는 0.02%로 상승률을 유지했습니다.

서울의 전셋값은 상승률 0.02%를 유지했지만 노원구는 0.02% 하락으로 전환했고, 동작구는 보합으로 바뀌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성북·금천 아파트값도 하락…서울 5주 연속 상승폭 축소
    • 입력 2022-01-13 14:00:20
    경제
주택시장의 '거래 절벽'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성북구와 금천구의 아파트값도 떨어졌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의 1월 둘째 주(10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서울의 매매가격 상승률은 0.02%로 지난주보다 오름 폭이 둔화했습니다.

부동산원은 매수심리와 거래활동 위축세가 지속되며 급매물 위주로 거래되고, 추가 금리인상 우려가 있어 서울 아파트값이 5주 연속 상승 폭을 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 성북과 노원, 은평, 금천구의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01% 하락했습니다.

지난주 상승이었던 마포와 강동구는 이번주 보합으로 전환됐고, 하락을 보였던 강북과 도봉도 보합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재개발 기대감이 있는 서초구는 0.04%, 강남구와 송파구는 각각 0.03% 상승했지만 지난주보다는 상승폭을 줄였습니다.

인천은 지난주 상승률 0.07%에서 이번주는 0.06%로 상승 폭을 줄였고, 경기는 0.02%로 상승률을 유지했습니다.

서울의 전셋값은 상승률 0.02%를 유지했지만 노원구는 0.02% 하락으로 전환했고, 동작구는 보합으로 바뀌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