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 피해자 가족들, 합동분향소 설치…“특별법 제정하라”
입력 2022.01.13 (15:12) 사회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는 오늘(13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 설치한 백신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및 유족에게 사과하고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두경 코백회 회장은 “지난해 5월 백신 피해자 가족들이 모이기 시작해 현재까지 여러 차례 피해 가족들은 정부에 간절히 호소하며 청와대까지 가두행진하고 헌법소원 등을 제기했지만 정부는 피해자들의 요구를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회장은 “안일하게 인과성이 없다고 일관하는 질병관리청의 심의 또한 참을 수 없다”며 “또다시 우리 같은 희생자가 나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분향소를 설치한다”고 말했습니다.

코백회는 전날 청계광장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했습니다. 서울 중구청은 분향소가 설치된 뒤 코백회 측에 자진 정비해달라는 내용의 노상 적치물 강제 정비 예고통지서를 전달했다.

코백회는 ▲ 질병관리청 기존 심의 전면 무효화 ▲ 백신 안전성 재검토 ▲ 백신 피해보상 전문위원회 심의내용 전부 공개 ▲ 백신 피해자 특별법 제정 ▲ 소아·청소년 백신 의무접종 및 방역패스 철회 ▲ 서울시청 광장에 백신 피해자 분향소 설치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 백신 피해자 가족들, 합동분향소 설치…“특별법 제정하라”
    • 입력 2022-01-13 15:12:27
    사회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코백회)는 오늘(13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 설치한 백신 피해자 합동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및 유족에게 사과하고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두경 코백회 회장은 “지난해 5월 백신 피해자 가족들이 모이기 시작해 현재까지 여러 차례 피해 가족들은 정부에 간절히 호소하며 청와대까지 가두행진하고 헌법소원 등을 제기했지만 정부는 피해자들의 요구를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회장은 “안일하게 인과성이 없다고 일관하는 질병관리청의 심의 또한 참을 수 없다”며 “또다시 우리 같은 희생자가 나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분향소를 설치한다”고 말했습니다.

코백회는 전날 청계광장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했습니다. 서울 중구청은 분향소가 설치된 뒤 코백회 측에 자진 정비해달라는 내용의 노상 적치물 강제 정비 예고통지서를 전달했다.

코백회는 ▲ 질병관리청 기존 심의 전면 무효화 ▲ 백신 안전성 재검토 ▲ 백신 피해보상 전문위원회 심의내용 전부 공개 ▲ 백신 피해자 특별법 제정 ▲ 소아·청소년 백신 의무접종 및 방역패스 철회 ▲ 서울시청 광장에 백신 피해자 분향소 설치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