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총리 “먹는 코로나 치료제 국내 도착…또 하나의 무기 얻어”
입력 2022.01.13 (15:45)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국내 도착 소식에 “백신에 더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또 하나의 무기를 손에 넣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3일) 오후 SNS에 “조금 전 코로나19 먹는 치료제가 최초로 국내에 도착했다”며 “이르면 내일부터 첫 투약이 이뤄진다. 이로써 세계에서 손꼽을 정도로 빠르게 먹는 치료제를 사용하는 나라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임상 결과 먹는 치료제의 효과는 코로나19 증상 발현 5일 내 복용 시, 입원 및 사망 확률이 88%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정부가 ‘100만 명 분량’의 먹는 치료제를 확대한 것과 관련해서는 “하루 확진자 1만 명 발생을 가정하더라도 고위험 경증·중등증 적응 환자 비율(약 32.5%)과 처방률(약 90%) 등을 고려할 때, 1년간 투약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리는 이어 “이번에 들어오는 초도 물량은 약 2만 1천 명분으로,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에게 먼저 투여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공급량, 환자 발생 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투여대상을 유연하게 조정·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도입된 치료제는 ‘긴급사용승인’으로 도입된 치료제로, 반드시 의료진의 관리하에 투약이 필요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처방받은 약은 반드시 복약지도를 준수해 복용해달라. 정부 역시 투약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피해 예방 조치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먹는 코로나 치료제 국내 도착…또 하나의 무기 얻어”
    • 입력 2022-01-13 15:45:44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국내 도착 소식에 “백신에 더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또 하나의 무기를 손에 넣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3일) 오후 SNS에 “조금 전 코로나19 먹는 치료제가 최초로 국내에 도착했다”며 “이르면 내일부터 첫 투약이 이뤄진다. 이로써 세계에서 손꼽을 정도로 빠르게 먹는 치료제를 사용하는 나라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임상 결과 먹는 치료제의 효과는 코로나19 증상 발현 5일 내 복용 시, 입원 및 사망 확률이 88%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정부가 ‘100만 명 분량’의 먹는 치료제를 확대한 것과 관련해서는 “하루 확진자 1만 명 발생을 가정하더라도 고위험 경증·중등증 적응 환자 비율(약 32.5%)과 처방률(약 90%) 등을 고려할 때, 1년간 투약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리는 이어 “이번에 들어오는 초도 물량은 약 2만 1천 명분으로,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 재택치료를 받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대상자에게 먼저 투여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공급량, 환자 발생 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투여대상을 유연하게 조정·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도입된 치료제는 ‘긴급사용승인’으로 도입된 치료제로, 반드시 의료진의 관리하에 투약이 필요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처방받은 약은 반드시 복약지도를 준수해 복용해달라. 정부 역시 투약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피해 예방 조치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