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TRI, 시스템 반도체칩 설계 플랫폼 개발…“초저전력 기술 적용”
입력 2022.01.13 (15:46) IT·과학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개방형 반도체 설계기술 리스크-5(RISC-Ⅴ)를 기반으로 시스템반도체 칩을 쉽고 빠르게 설계할 수 있는 플랫폼 ‘리스크-5 익스프레스’(RⅤX)를 개발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반도체 칩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것이 중앙처리장치(CPU)인데, 현재 사물인터넷(IoT)·웨어러블(착용형) 반도체 칩의 약 90%는 ARM사의 CPU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ARM사 CPU는 설계 수정이 거의 불가능한 데다 로열티 부담이 커 중소 CPU 제조·설계업체들은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한 리스트-5 기반 반도체 칩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ETRI가 개발한 리스크-5 기반 플랫폼은 목표 성능에 맞는 설계자산(IP)을 선택한 후 설계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도 손쉽게 반도체를 설계할 수 있습니다.

IoT·웨어러블 분야에 특화한 초저전력 기술이 적용돼 활용성도 높습니다.

전력 소모량도 약 35%까지 절감해 0.7V(볼트) 전압으로 동작하는 IoT 애플리케이션을 0.48V 전압만으로 구동합니다.

초저전력 외에도 다양한 IP와 네트워크 기술,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을 모두 통합해 사용자 목적에 맞는 시스템반도체를 자동 설계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 ETRI, 시스템 반도체칩 설계 플랫폼 개발…“초저전력 기술 적용”
    • 입력 2022-01-13 15:46:24
    IT·과학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개방형 반도체 설계기술 리스크-5(RISC-Ⅴ)를 기반으로 시스템반도체 칩을 쉽고 빠르게 설계할 수 있는 플랫폼 ‘리스크-5 익스프레스’(RⅤX)를 개발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반도체 칩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것이 중앙처리장치(CPU)인데, 현재 사물인터넷(IoT)·웨어러블(착용형) 반도체 칩의 약 90%는 ARM사의 CPU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ARM사 CPU는 설계 수정이 거의 불가능한 데다 로열티 부담이 커 중소 CPU 제조·설계업체들은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한 리스트-5 기반 반도체 칩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ETRI가 개발한 리스크-5 기반 플랫폼은 목표 성능에 맞는 설계자산(IP)을 선택한 후 설계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도 손쉽게 반도체를 설계할 수 있습니다.

IoT·웨어러블 분야에 특화한 초저전력 기술이 적용돼 활용성도 높습니다.

전력 소모량도 약 35%까지 절감해 0.7V(볼트) 전압으로 동작하는 IoT 애플리케이션을 0.48V 전압만으로 구동합니다.

초저전력 외에도 다양한 IP와 네트워크 기술,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을 모두 통합해 사용자 목적에 맞는 시스템반도체를 자동 설계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