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시국에 국민 불안케 하는 승려대회 취소해야”
입력 2022.01.13 (15:46) 수정 2022.01.13 (15:49) 문화
조계종이 정부의 종교 편향을 주장하며 전국승려대회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일부 조계종 승려와 신도들이 “코로나 시국에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승려대회를 취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승려대회 취소를 요구하는 불제자’라는 이름으로 모인 조계종 승려와 신도 20여 명은 오늘(13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승려대회는 국민건강에 위협을 가하고, 선거개입 시비를 일으키고, 일방적 추진으로 승가 분란의 소지가 다분하기에 대부분 스님은 승려대회를 찬성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스님들이 침묵하고 있는 것은 우리 종단에 자신의 속마음을 표출할 수 있는 민원 창구가 없기 때문”이라며 “스님들의 마음이 어떤지 진실을 알고 싶다면 ‘설문 조사’를 해 보라”고 제안했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승려대회를 반대하는 스님들과 불자들의 뜻을 대표해 종단 집행부에 승려대회를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전했습니다.

조계종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는 지난 6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회의를 열고 오는 21일 오후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하기로 했지만, 불교계 안팎에서 잇단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 시국에 국민 불안케 하는 승려대회 취소해야”
    • 입력 2022-01-13 15:46:56
    • 수정2022-01-13 15:49:56
    문화
조계종이 정부의 종교 편향을 주장하며 전국승려대회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일부 조계종 승려와 신도들이 “코로나 시국에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승려대회를 취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승려대회 취소를 요구하는 불제자’라는 이름으로 모인 조계종 승려와 신도 20여 명은 오늘(13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승려대회는 국민건강에 위협을 가하고, 선거개입 시비를 일으키고, 일방적 추진으로 승가 분란의 소지가 다분하기에 대부분 스님은 승려대회를 찬성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스님들이 침묵하고 있는 것은 우리 종단에 자신의 속마음을 표출할 수 있는 민원 창구가 없기 때문”이라며 “스님들의 마음이 어떤지 진실을 알고 싶다면 ‘설문 조사’를 해 보라”고 제안했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승려대회를 반대하는 스님들과 불자들의 뜻을 대표해 종단 집행부에 승려대회를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전했습니다.

조계종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는 지난 6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회의를 열고 오는 21일 오후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하기로 했지만, 불교계 안팎에서 잇단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