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M 새해 첫 주자 최강창민 “농후한 매력 보여드릴게요”
입력 2022.01.13 (16:02) 연합뉴스
"영화 '스파이더맨'을 보면 수트가 점점 진화하잖아요. 이제는 보컬적으로도 변화무쌍한, 카멜레온 같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해요."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약 1년 9개월 만에 더욱 성숙해진 모습으로 무대에 선다. 2020년 4월 발표한 첫 미니앨범 '초콜릿'(Chocolate) 이후 오랜만에 내놓는 그의 음악 키워드는 '데블'(Devil)이다.

최강창민은 13일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오랜만에 내는 앨범이기도 하지만, SM엔터테인먼트에서 2022년 처음 발매하는 앨범인데 첫 주자로 선을 끊게 돼 영광"이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1년이 넘는 준비 끝에 내놓은 이번 앨범에는 최강창민의 다양한 모습과 음악 색깔이 담겼다.

최강창민은 "첫 솔로 앨범에서도 그랬지만 (앨범의) 의도는 한결같다"며 "무언가 포장하고 꾸며내기보다는 내가 가진 다양한 보컬적인 부분, 퍼포먼스 등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숙한 한 남자의 농후해지는 매력을 다채롭게 보여드리고자 했다"며 "아직은 퍼포먼스를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상태인 듯한데 전반적인 콘셉트는 '쿨 앤 섹시'(cool and sexy)'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앨범 제목과 같은 타이틀곡 '데블'은 스웨덴 출신 아티스트 겸 프로듀서 알렉스 루노가 발표한 곡을 리메이크한 곡으로, 가사는 최강창민이 직접 썼다.

그는 "원곡은 치명적인 악마를 표현한 곡이지만, 악마의 속삭임에 굴하지 않고 나아가는 우리 모습을 담아보면 멋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작업하게 됐다"고 전했다.

"유영진 프로듀서께서 '작사 경험이 있으니 도전해보는 게 어떻냐'고 제안을 하셨어요. 제가 썼다고 해도 (회사 평가에서) 우호적인 게 없는데 이번에는 감사하게도 채택해주셨어요." (웃음)

앨범에 수록된 '피버'(Fever) 역시 유영진 프로듀서와 호흡을 맞췄다. 지독한 열병에 걸린 듯 상대의 매력에 빠져드는 감정을 표현한 이 곡은 올해 초 SM타운의 새해 콘서트에서 먼저 공개됐다.

두 곡을 놓고 타이틀을 고민했다는 최강창민은 "곡 자체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이나 듣는 이를 끌어당길 수 있는 선호도 부분에서 '데블'이 더 낫다고 생각했다"며 "살을 깎아내는 고통과 비슷한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올해로 데뷔 19년 차에 접어든 그지만, 여전히 배울 점이 많다고 한다.

최강창민은 "트렌디한 가창법도 등한시하지 않고 배워야 점점 빠르게 흘러가는 대중가요 흐름을 따라갈 수 있고, 리드해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나름대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랜 기간 음악 활동을 하면서 새로운 모습에 도전하는 원동력으로 팬들의 응원을 꼽았다.

그는 "올해 초 '내가 왜 지금까지 가수를 해왔고 앞으로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진지하게 생각했다"며 팬들이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콘텐츠와 음악, 퍼포먼스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게 결론이라고 전했다.

최강창민은 이번 앨범을 통해서 '원대한 꿈'을 이루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콘텐츠 플랫폼 조회 수 등 다양한 평가 지표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를 보는 걸 좋아해요. 그 축구 중계 예고편 영상에 제 노래가 함께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어요." (웃음)

이날 간담회에는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가 사회를 맡아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유노윤호는 최강창민에 대해 "창민이는 자판기다, 여러 맛이 있다"고 칭찬했고 새 앨범을 두고는 "최강창민의 피, 땀, 눈물 그리고 최강창민의 생각이 들어가 있다"며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SM 새해 첫 주자 최강창민 “농후한 매력 보여드릴게요”
    • 입력 2022-01-13 16:02:50
    연합뉴스
"영화 '스파이더맨'을 보면 수트가 점점 진화하잖아요. 이제는 보컬적으로도 변화무쌍한, 카멜레온 같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해요."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약 1년 9개월 만에 더욱 성숙해진 모습으로 무대에 선다. 2020년 4월 발표한 첫 미니앨범 '초콜릿'(Chocolate) 이후 오랜만에 내놓는 그의 음악 키워드는 '데블'(Devil)이다.

최강창민은 13일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오랜만에 내는 앨범이기도 하지만, SM엔터테인먼트에서 2022년 처음 발매하는 앨범인데 첫 주자로 선을 끊게 돼 영광"이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1년이 넘는 준비 끝에 내놓은 이번 앨범에는 최강창민의 다양한 모습과 음악 색깔이 담겼다.

최강창민은 "첫 솔로 앨범에서도 그랬지만 (앨범의) 의도는 한결같다"며 "무언가 포장하고 꾸며내기보다는 내가 가진 다양한 보컬적인 부분, 퍼포먼스 등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숙한 한 남자의 농후해지는 매력을 다채롭게 보여드리고자 했다"며 "아직은 퍼포먼스를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상태인 듯한데 전반적인 콘셉트는 '쿨 앤 섹시'(cool and sexy)'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앨범 제목과 같은 타이틀곡 '데블'은 스웨덴 출신 아티스트 겸 프로듀서 알렉스 루노가 발표한 곡을 리메이크한 곡으로, 가사는 최강창민이 직접 썼다.

그는 "원곡은 치명적인 악마를 표현한 곡이지만, 악마의 속삭임에 굴하지 않고 나아가는 우리 모습을 담아보면 멋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작업하게 됐다"고 전했다.

"유영진 프로듀서께서 '작사 경험이 있으니 도전해보는 게 어떻냐'고 제안을 하셨어요. 제가 썼다고 해도 (회사 평가에서) 우호적인 게 없는데 이번에는 감사하게도 채택해주셨어요." (웃음)

앨범에 수록된 '피버'(Fever) 역시 유영진 프로듀서와 호흡을 맞췄다. 지독한 열병에 걸린 듯 상대의 매력에 빠져드는 감정을 표현한 이 곡은 올해 초 SM타운의 새해 콘서트에서 먼저 공개됐다.

두 곡을 놓고 타이틀을 고민했다는 최강창민은 "곡 자체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이나 듣는 이를 끌어당길 수 있는 선호도 부분에서 '데블'이 더 낫다고 생각했다"며 "살을 깎아내는 고통과 비슷한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올해로 데뷔 19년 차에 접어든 그지만, 여전히 배울 점이 많다고 한다.

최강창민은 "트렌디한 가창법도 등한시하지 않고 배워야 점점 빠르게 흘러가는 대중가요 흐름을 따라갈 수 있고, 리드해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나름대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랜 기간 음악 활동을 하면서 새로운 모습에 도전하는 원동력으로 팬들의 응원을 꼽았다.

그는 "올해 초 '내가 왜 지금까지 가수를 해왔고 앞으로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진지하게 생각했다"며 팬들이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콘텐츠와 음악, 퍼포먼스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게 결론이라고 전했다.

최강창민은 이번 앨범을 통해서 '원대한 꿈'을 이루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콘텐츠 플랫폼 조회 수 등 다양한 평가 지표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를 보는 걸 좋아해요. 그 축구 중계 예고편 영상에 제 노래가 함께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어요." (웃음)

이날 간담회에는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가 사회를 맡아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유노윤호는 최강창민에 대해 "창민이는 자판기다, 여러 맛이 있다"고 칭찬했고 새 앨범을 두고는 "최강창민의 피, 땀, 눈물 그리고 최강창민의 생각이 들어가 있다"며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