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안철수 “코로나19 사망자 ‘先 화장 後 장례 원칙’ 폐기해야”
입력 2022.01.13 (16:12) 수정 2022.01.13 (16:16)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코로나19 사망자에 대한 정부의 ‘先 화장 後 장례 원칙’을 폐기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안 후보는 오늘(13일) SNS에 “세상을 떠날 때 사망자의 존엄과 유족의 애도가 보장돼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안 후보는 “이미 작년 12월 질병관리청은 바꾸겠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선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다른 환자를 치료하는 데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가족들이 임종을 지킬 수 있도록 해 드리는 것이 망자와 가족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후보는 “현장의 상황과 정부의 불확실한 지침으로 인해 어떤 곳은 가족 한 분만 CCTV로 임종을 지킬 수 있고 어떤 곳에선 그것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임종 전에도 못 보고, 돌아가셨어도 얼굴조차 보지 못하고 장례를 치러야 한다면 망자에게도 유가족에게도 너무나 가혹하다”고 밝혔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이어 의학적으로 살펴봐도 사람이 죽으면 바이러스는 더는 살지 못한다며 위중한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한 대형병원의 경우에는 음압 시설을 갖춘 임종실을 별도로 운영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후보는 “코로나19는 가도, 안타까운 죽음과 남겨진 유족들의 상처는 온전히 치유될 수 없다”며 “그분들의 가슴에 한을 남기지 않도록, 고통 속에 돌아가시는 분들의 마지막 존엄을 지켜드리기 위해서라도 정부는 즉시 전향적인 조처를 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철수 “코로나19 사망자 ‘先 화장 後 장례 원칙’ 폐기해야”
    • 입력 2022-01-13 16:12:44
    • 수정2022-01-13 16:16:29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코로나19 사망자에 대한 정부의 ‘先 화장 後 장례 원칙’을 폐기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안 후보는 오늘(13일) SNS에 “세상을 떠날 때 사망자의 존엄과 유족의 애도가 보장돼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안 후보는 “이미 작년 12월 질병관리청은 바꾸겠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선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다른 환자를 치료하는 데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가족들이 임종을 지킬 수 있도록 해 드리는 것이 망자와 가족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후보는 “현장의 상황과 정부의 불확실한 지침으로 인해 어떤 곳은 가족 한 분만 CCTV로 임종을 지킬 수 있고 어떤 곳에선 그것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임종 전에도 못 보고, 돌아가셨어도 얼굴조차 보지 못하고 장례를 치러야 한다면 망자에게도 유가족에게도 너무나 가혹하다”고 밝혔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이어 의학적으로 살펴봐도 사람이 죽으면 바이러스는 더는 살지 못한다며 위중한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한 대형병원의 경우에는 음압 시설을 갖춘 임종실을 별도로 운영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후보는 “코로나19는 가도, 안타까운 죽음과 남겨진 유족들의 상처는 온전히 치유될 수 없다”며 “그분들의 가슴에 한을 남기지 않도록, 고통 속에 돌아가시는 분들의 마지막 존엄을 지켜드리기 위해서라도 정부는 즉시 전향적인 조처를 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