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단독] “김건희 공채 아니었다”더니…‘수원여대 공고문·면접 기록’ 입수
입력 2022.01.13 (17:08) 수정 2022.01.17 (13:58) 취재K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개명 전 김명신) 씨가 2007년 수원여대 겸임교원으로 임용될 당시, 윤 후보 측 해명과 달리 '공개 채용' 절차를 거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는 "겸임 교수는 시간 강사이고, 시간 강사는 자료 보고 공채로 뽑는 게 아니다"라고 한 윤 후보 발언과, "경쟁이 있는 '공개 채용'이 아니었고, 면접을 본 사실이 전혀 없다"는 국민의힘 설명을 뒤집는 것입니다.

2007년 1학기 수원여대 겸임 교수 채용 공고2007년 1학기 수원여대 겸임 교수 채용 공고

KBS가 단독 입수한 수원여대의 '공개채용 공고문'에 따르면 이 대학은 2007년 1학기 모두 7개 학과에서 12명의 겸임 교수를 채용하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지원서 접수는 2006년 12월 4일부터 14일까지 10여 일 동안 이뤄졌고, 이 기간 김 씨가 지원한 광고영상과에는 모두 6명이 지원했습니다.

이후 김 씨를 포함해 3명이 면접에 올라간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면접은 2007년 1월 4일 오전 10시 30분에 이뤄졌고, 최종 합격자는 김 씨였습니다.

2007년 1학기 수원여대 면접 기록에 김명신 이름이 기재돼 있다2007년 1학기 수원여대 면접 기록에 김명신 이름이 기재돼 있다

앞서 김 씨는 자신이 2007년 3월부터 1년 간 겸임교수로 근무했던 수원여대의 이력서에 기재된 이력이 허위라는 의혹이 일자, 지난해 12월 26일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지난해 12월 26일 낸 해명 자료국민의힘이 지난해 12월 26일 낸 해명 자료

국민의힘도 김 씨의 사과문 낭독 직후 기자들에게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김 씨의 수원여대 겸임교수 채용과 관련 "A 교수가 수원여대에서 1년간 강의를 맡아달라는 제안을 하면서 김건희 대표를 수원여대에 추천하여 위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수원여대 입장은 달랐습니다.

수원여대가 지난 5일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에 따르면 이 대학은 "김건희 씨는 2007년 1학기 광고영상과 겸임교원으로 신규 임용되었으며, 임용 당시 채용 방법은 '공개채용'"이라고 밝혔습니다.

2006년 5월 1일 개정 후 그대로인 수원여대 교원 신규임용 시행세칙에도 '겸임교수 등 신규임용 절차는 채용공고를 낸 뒤 정해진 심사과정을 밟는 것'으로 나옵니다.

국민의힘이 지난 5일 낸 반박 자료국민의힘이 지난 5일 낸 반박 자료

그러나 이때도 국민의힘은 '공개 채용'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기자들에게 반박 자료를 보내 "김 씨는 교수 추천을 받아 이력서를 내고 위촉되었기 때문에 경쟁이 있는 '공개 채용'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고, 면접을 본 사실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당시 공개 채용으로 알았다면 김건희 대표는 이력서를 1쪽만 쓸 것이 아니라 실제 '수상 및 전시 이력'도 함께 기재하였을 것"이라고 부인한 바 있습니다.
  • [단독] “김건희 공채 아니었다”더니…‘수원여대 공고문·면접 기록’ 입수
    • 입력 2022-01-13 17:08:07
    • 수정2022-01-17 13:58:17
    취재K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개명 전 김명신) 씨가 2007년 수원여대 겸임교원으로 임용될 당시, 윤 후보 측 해명과 달리 '공개 채용' 절차를 거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는 "겸임 교수는 시간 강사이고, 시간 강사는 자료 보고 공채로 뽑는 게 아니다"라고 한 윤 후보 발언과, "경쟁이 있는 '공개 채용'이 아니었고, 면접을 본 사실이 전혀 없다"는 국민의힘 설명을 뒤집는 것입니다.

2007년 1학기 수원여대 겸임 교수 채용 공고2007년 1학기 수원여대 겸임 교수 채용 공고

KBS가 단독 입수한 수원여대의 '공개채용 공고문'에 따르면 이 대학은 2007년 1학기 모두 7개 학과에서 12명의 겸임 교수를 채용하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지원서 접수는 2006년 12월 4일부터 14일까지 10여 일 동안 이뤄졌고, 이 기간 김 씨가 지원한 광고영상과에는 모두 6명이 지원했습니다.

이후 김 씨를 포함해 3명이 면접에 올라간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면접은 2007년 1월 4일 오전 10시 30분에 이뤄졌고, 최종 합격자는 김 씨였습니다.

2007년 1학기 수원여대 면접 기록에 김명신 이름이 기재돼 있다2007년 1학기 수원여대 면접 기록에 김명신 이름이 기재돼 있다

앞서 김 씨는 자신이 2007년 3월부터 1년 간 겸임교수로 근무했던 수원여대의 이력서에 기재된 이력이 허위라는 의혹이 일자, 지난해 12월 26일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지난해 12월 26일 낸 해명 자료국민의힘이 지난해 12월 26일 낸 해명 자료

국민의힘도 김 씨의 사과문 낭독 직후 기자들에게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김 씨의 수원여대 겸임교수 채용과 관련 "A 교수가 수원여대에서 1년간 강의를 맡아달라는 제안을 하면서 김건희 대표를 수원여대에 추천하여 위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수원여대 입장은 달랐습니다.

수원여대가 지난 5일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에 따르면 이 대학은 "김건희 씨는 2007년 1학기 광고영상과 겸임교원으로 신규 임용되었으며, 임용 당시 채용 방법은 '공개채용'"이라고 밝혔습니다.

2006년 5월 1일 개정 후 그대로인 수원여대 교원 신규임용 시행세칙에도 '겸임교수 등 신규임용 절차는 채용공고를 낸 뒤 정해진 심사과정을 밟는 것'으로 나옵니다.

국민의힘이 지난 5일 낸 반박 자료국민의힘이 지난 5일 낸 반박 자료

그러나 이때도 국민의힘은 '공개 채용'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기자들에게 반박 자료를 보내 "김 씨는 교수 추천을 받아 이력서를 내고 위촉되었기 때문에 경쟁이 있는 '공개 채용'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고, 면접을 본 사실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당시 공개 채용으로 알았다면 김건희 대표는 이력서를 1쪽만 쓸 것이 아니라 실제 '수상 및 전시 이력'도 함께 기재하였을 것"이라고 부인한 바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