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재건축 규제 완화”…윤석열 “분권형 책임장관제”
입력 2022.01.13 (19:15) 수정 2022.01.13 (19:25)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선 후보 소식입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용적률을 최대 500% 까지 허용하고 안전진단 기준을 바꾸겠다고, 재건축 규제 완화 방침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정책 토론회에서 청와대 개편 방안과 '분권형 책임장관제' 도입 등 집권 비전을 밝혔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갔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서울 노원구의 노후 아파트 단지를 찾았습니다.

강북 지역 재건축이 안전진단 대폭 강화로 봉쇄됐다고 지적하고, 부동산, 주택 문제로 고통을 줬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이 후보는 대책으로 안전진단 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용적률과 층수제한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용적률을 500% 까지 상향할 수 있는 4종 주거지역을 신설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정책 방향, 가치도 중요한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주민들의 고통과 더 나은 삶이다, 라고 판단하고 있고…."]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청와대를 기능 중심으로 '슬림'하게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각 부처 장관에게 전권을 주되 결과에 대해 확실히 책임지도록 하는 '분권형 책임장관제'도 도입하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장관 후보자가) 국회 청문 과정에서 부족함이 드러난 경우, 국회 판단을 최대한 존중하겠습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오는 4월로 예정했던 전기요금 인상 계획에 대해선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백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모든 일정을 중단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외부 연락을 끊은 채 칩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근 지지율 정체 상황에 대책을 고심 중인데, 정의당 선대위는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한다면서, 일괄 사퇴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설 연휴 전 양자 TV 토론을 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안 후보를 포함한 3자 TV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조승연/영상편집:안영아
  • 이재명 “재건축 규제 완화”…윤석열 “분권형 책임장관제”
    • 입력 2022-01-13 19:15:51
    • 수정2022-01-13 19:25:03
    뉴스7(대전)
[앵커]

대선 후보 소식입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용적률을 최대 500% 까지 허용하고 안전진단 기준을 바꾸겠다고, 재건축 규제 완화 방침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정책 토론회에서 청와대 개편 방안과 '분권형 책임장관제' 도입 등 집권 비전을 밝혔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갔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서울 노원구의 노후 아파트 단지를 찾았습니다.

강북 지역 재건축이 안전진단 대폭 강화로 봉쇄됐다고 지적하고, 부동산, 주택 문제로 고통을 줬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이 후보는 대책으로 안전진단 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용적률과 층수제한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용적률을 500% 까지 상향할 수 있는 4종 주거지역을 신설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정책 방향, 가치도 중요한데,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주민들의 고통과 더 나은 삶이다, 라고 판단하고 있고…."]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청와대를 기능 중심으로 '슬림'하게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각 부처 장관에게 전권을 주되 결과에 대해 확실히 책임지도록 하는 '분권형 책임장관제'도 도입하겠다고 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장관 후보자가) 국회 청문 과정에서 부족함이 드러난 경우, 국회 판단을 최대한 존중하겠습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오는 4월로 예정했던 전기요금 인상 계획에 대해선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백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모든 일정을 중단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외부 연락을 끊은 채 칩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최근 지지율 정체 상황에 대책을 고심 중인데, 정의당 선대위는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한다면서, 일괄 사퇴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설 연휴 전 양자 TV 토론을 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안 후보를 포함한 3자 TV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조승연/영상편집:안영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