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北 탄도미사일’ 전격 제재…추가 제재·압박 경고
입력 2022.01.13 (21:32) 수정 2022.01.13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이 전격 제재를 단행했습니다.

바이든 정부 출범 1년 만에 첫 독자 대북 제재에 나선 건데요.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양순 특파원! ​미국의 제재, 준비했던 것처럼 곧바로 이뤄졌어요?

[기자]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이틀도 안돼 전격 제재를 단행했는데, 명단을 보면 미사일 개발 관련 핵심 인사들을 정교하게 겨냥했습니다.

북한 국적자 6명 가운데 5명은 무기 개발을 주도해 온 국방과학원 소속으로 중국, 러시아를 통해 미사일 부품을 조달해왔다는 게 미국 재무부의 설명입니다.

지난해 1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6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는데요.

그간 대화와 외교로 풀자고 대응해 오다 처음으로 제재를 단행한 겁니다.

[앵커]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 추가 제재를 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는데, 대북 정책에 변화가 있는 건가요?

[기자]

대북정책 변화는 아니다, 대화와 외교가 여전히 우선이다, 라고 미 국무부가 선을 그었습니다만 북한이 책임지게 하겠단 메시지, 오늘 여러 채널을 통해 내고 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 국무부 대변인 :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억제하는 조치들을 계속 취할 겁니다. 또 '나쁜 활동가'들에게 책임을 지게 하는 조치들도 계속할 겁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이 직접 성명을 내 모든 적절한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추가 제재를 경고한 데 이어 토머스 그린필드 미국 유엔대사도 유엔 안보리에 추가 대북제재를 제안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는 북미 회담이 급물살을 타기 전인 2017년 12월이 마지막이었는데, 모든 유엔 회원국에 의무가 부과되는 만큼 미국 독자 제재보다 타격이 큽니다.

이렇게 미국이 대응수위를 높인 건 이미 중국, 러시아와 대치하는 상황에서 한반도 긴장까지 높아지는 걸 선제적으로 막겠다는 포석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걸핏하면 제재에 나서는 것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그래픽:최창준 김정현/영상편집:이태희/자료조사:권도인
  • 미국 ‘北 탄도미사일’ 전격 제재…추가 제재·압박 경고
    • 입력 2022-01-13 21:32:43
    • 수정2022-01-13 22:07:53
    뉴스 9
[앵커]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이 전격 제재를 단행했습니다.

바이든 정부 출범 1년 만에 첫 독자 대북 제재에 나선 건데요.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양순 특파원! ​미국의 제재, 준비했던 것처럼 곧바로 이뤄졌어요?

[기자]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이틀도 안돼 전격 제재를 단행했는데, 명단을 보면 미사일 개발 관련 핵심 인사들을 정교하게 겨냥했습니다.

북한 국적자 6명 가운데 5명은 무기 개발을 주도해 온 국방과학원 소속으로 중국, 러시아를 통해 미사일 부품을 조달해왔다는 게 미국 재무부의 설명입니다.

지난해 1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6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는데요.

그간 대화와 외교로 풀자고 대응해 오다 처음으로 제재를 단행한 겁니다.

[앵커]

미국이 유엔 안보리에 추가 제재를 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는데, 대북 정책에 변화가 있는 건가요?

[기자]

대북정책 변화는 아니다, 대화와 외교가 여전히 우선이다, 라고 미 국무부가 선을 그었습니다만 북한이 책임지게 하겠단 메시지, 오늘 여러 채널을 통해 내고 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 국무부 대변인 :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억제하는 조치들을 계속 취할 겁니다. 또 '나쁜 활동가'들에게 책임을 지게 하는 조치들도 계속할 겁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이 직접 성명을 내 모든 적절한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추가 제재를 경고한 데 이어 토머스 그린필드 미국 유엔대사도 유엔 안보리에 추가 대북제재를 제안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는 북미 회담이 급물살을 타기 전인 2017년 12월이 마지막이었는데, 모든 유엔 회원국에 의무가 부과되는 만큼 미국 독자 제재보다 타격이 큽니다.

이렇게 미국이 대응수위를 높인 건 이미 중국, 러시아와 대치하는 상황에서 한반도 긴장까지 높아지는 걸 선제적으로 막겠다는 포석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걸핏하면 제재에 나서는 것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그래픽:최창준 김정현/영상편집:이태희/자료조사:권도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