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항근 “학급당 20명 상한제로 과밀학교 해소”
입력 2022.01.13 (21:46) 수정 2022.01.13 (21:5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북교육감 출마 예정자인 이항근 전 전주교육장은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법제화해 도심 과밀학교 문제를 해결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교육장은 학교 총량제를 기반으로 하는 교육부의 학교 신설 억제 정책이 장기적으로 수도권과 지방, 도시와 농촌의 교육 격차를 양산할 거라며 과감한 신축 예산 투자를 촉구했습니다.

또 원도심과 농촌 학교의 공동 통학구를 확대해 학생 수를 분산하고 과밀학교의 보건실과 도서관 등 특별 교실은 조립식 건물로 확충하자고 주장했습니다.
  • 이항근 “학급당 20명 상한제로 과밀학교 해소”
    • 입력 2022-01-13 21:46:38
    • 수정2022-01-13 21:56:33
    뉴스9(전주)
전북교육감 출마 예정자인 이항근 전 전주교육장은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법제화해 도심 과밀학교 문제를 해결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교육장은 학교 총량제를 기반으로 하는 교육부의 학교 신설 억제 정책이 장기적으로 수도권과 지방, 도시와 농촌의 교육 격차를 양산할 거라며 과감한 신축 예산 투자를 촉구했습니다.

또 원도심과 농촌 학교의 공동 통학구를 확대해 학생 수를 분산하고 과밀학교의 보건실과 도서관 등 특별 교실은 조립식 건물로 확충하자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