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노후 주거지 ‘사당5구역’ 특별건축구역 지정…507세대 들어선다
입력 2022.01.14 (06:00) 사회
서울시가 노후 단독주택이 밀집한 '사당5구역'을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해, 아파트 507세대를 공급합니다.

서울시는 지난 11일 제1차 건축위원회를 열고 동작구 사당동 사당5구역 주택재건축사업의 특별건축구역 지정에 관한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곳은 올해 8월에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쳐 2025년 착공, 2028년에 준공될 예정입니다. 총면적 8만 3,263.92㎡, 지하 5층에서 지상 12층 규모의 신축 아파트로 건립됩니다.

계획안에는 장기전세주택 16세대를 포함해 공동주택 507세대를 공급하고, 부대 복리시설 3,428.55㎡, 근린생활시설 417.43㎡, 공영주차장 107면, 버스회차장을 마련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주거 유형은 전용면적 44㎡, 59㎡, 84㎡형 등 3가지 평형을 도입했습니다. 공공주택은 2인 이상 가구에 적합한 44㎡형과 59㎡형으로, 16세대 모두 장기전세주택으로 공급됩니다.

특별건축구역은 자유롭고 창의적인 설계가 필요한 사업 특성에 맞게 용적률, 건축물 높이 등 건축규제를 완화할 수 있도록 한 제도입니다.

사당5구역은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과 2·4호선 사당역 사이에 있고 까치산과 연접해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지만, 대지의 최고와 최저 높이 차이가 32m에 이르는 구릉지형 부지입니다.

서울시는 해당 부지의 특수성을 고려해 기존에 획일화된 공동주택 디자인이 아니라 다양한 높낮이를 도입한 창의적 설계가 필요하다고 보고 이 일대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주변 저층 주거지가 인접한 동남측 전면부엔 동네 풍경과 어울리도록 저층 건물을 배치하고, 후면부엔 대지가 높은 남쪽으로 테라스를 두는 '테라스하우스형' 건물도 계획했습니다. 최상위층에는 다락형 세대를 두는 등 다양한 입주민을 고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 서울시, 노후 주거지 ‘사당5구역’ 특별건축구역 지정…507세대 들어선다
    • 입력 2022-01-14 06:00:17
    사회
서울시가 노후 단독주택이 밀집한 '사당5구역'을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해, 아파트 507세대를 공급합니다.

서울시는 지난 11일 제1차 건축위원회를 열고 동작구 사당동 사당5구역 주택재건축사업의 특별건축구역 지정에 관한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곳은 올해 8월에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쳐 2025년 착공, 2028년에 준공될 예정입니다. 총면적 8만 3,263.92㎡, 지하 5층에서 지상 12층 규모의 신축 아파트로 건립됩니다.

계획안에는 장기전세주택 16세대를 포함해 공동주택 507세대를 공급하고, 부대 복리시설 3,428.55㎡, 근린생활시설 417.43㎡, 공영주차장 107면, 버스회차장을 마련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주거 유형은 전용면적 44㎡, 59㎡, 84㎡형 등 3가지 평형을 도입했습니다. 공공주택은 2인 이상 가구에 적합한 44㎡형과 59㎡형으로, 16세대 모두 장기전세주택으로 공급됩니다.

특별건축구역은 자유롭고 창의적인 설계가 필요한 사업 특성에 맞게 용적률, 건축물 높이 등 건축규제를 완화할 수 있도록 한 제도입니다.

사당5구역은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과 2·4호선 사당역 사이에 있고 까치산과 연접해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지만, 대지의 최고와 최저 높이 차이가 32m에 이르는 구릉지형 부지입니다.

서울시는 해당 부지의 특수성을 고려해 기존에 획일화된 공동주택 디자인이 아니라 다양한 높낮이를 도입한 창의적 설계가 필요하다고 보고 이 일대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주변 저층 주거지가 인접한 동남측 전면부엔 동네 풍경과 어울리도록 저층 건물을 배치하고, 후면부엔 대지가 높은 남쪽으로 테라스를 두는 '테라스하우스형' 건물도 계획했습니다. 최상위층에는 다락형 세대를 두는 등 다양한 입주민을 고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