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한국 배우들, ‘미국배우조합상’ 3년 연속 수상 도전
입력 2022.01.14 (06:44) 수정 2022.01.14 (06: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배우조합상 후보로 지명된 가운데 이 명단에 한국 배우나 작품이 3년 연속 들었다는 점도 새삼 놀라움을 안깁니다.

자세한 소식 만나보시죠.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에 한류 바람이 시작된 건 2년 전 이맘때였습니다.

당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출연 배우 모두에게 주는 '앙상블상'을 받으면서 송강호 씨 등 한국 배우들도 처음 시상대에 올랐습니다.

이어 지난해엔 배우 윤여정 씨가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고 올해는 '오징어 게임'이 남녀 주연상 등 무려 4개 부문 트로피에 도전하게 됐는데요.

특히 기생충과 윤여정 씨는 미국배우조합상을 받은 후 그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둔 만큼 '오징어 게임' 또한 같은 과정을 밟아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 [문화광장] 한국 배우들, ‘미국배우조합상’ 3년 연속 수상 도전
    • 입력 2022-01-14 06:44:10
    • 수정2022-01-14 06:51:47
    뉴스광장 1부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배우조합상 후보로 지명된 가운데 이 명단에 한국 배우나 작품이 3년 연속 들었다는 점도 새삼 놀라움을 안깁니다.

자세한 소식 만나보시죠.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에 한류 바람이 시작된 건 2년 전 이맘때였습니다.

당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출연 배우 모두에게 주는 '앙상블상'을 받으면서 송강호 씨 등 한국 배우들도 처음 시상대에 올랐습니다.

이어 지난해엔 배우 윤여정 씨가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고 올해는 '오징어 게임'이 남녀 주연상 등 무려 4개 부문 트로피에 도전하게 됐는데요.

특히 기생충과 윤여정 씨는 미국배우조합상을 받은 후 그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둔 만큼 '오징어 게임' 또한 같은 과정을 밟아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