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수·대기오염물질 무단 배출 업주 벌금형
입력 2022.01.14 (07:42) 수정 2022.01.14 (07:50)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대기오염물질과 폐수를 무단 배출한 혐의로 기소된 공장 업주 A씨와 업체 법인에 벌금 7백만 원씩 선고했습니다.

A씨는 울산에서 금속 판제품 제조업체를 운영하면서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관할 관청의 허가도 없이 산 처리시설을 설치해 기준치 이상의 불화수소, 카드뮴, 납 등이 함유된 대기오염물질과 폐수를 무단 배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폐수·대기오염물질 무단 배출 업주 벌금형
    • 입력 2022-01-14 07:42:19
    • 수정2022-01-14 07:50:58
    뉴스광장(울산)
울산지방법원은 대기오염물질과 폐수를 무단 배출한 혐의로 기소된 공장 업주 A씨와 업체 법인에 벌금 7백만 원씩 선고했습니다.

A씨는 울산에서 금속 판제품 제조업체를 운영하면서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관할 관청의 허가도 없이 산 처리시설을 설치해 기준치 이상의 불화수소, 카드뮴, 납 등이 함유된 대기오염물질과 폐수를 무단 배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