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용단 선발 대가 수천만 원 챙긴 교수 집유
입력 2022.01.14 (07:54) 수정 2022.01.14 (08:04)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지방법원은 시립 무용단 선발 대가로 제자에게 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된 지역 모 대학 교수 59살 A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지역 모 대학 체육학과 겸임교수인 A씨는 대학생 B씨에게 경북의 한 자치단체에서 시립무용단을 창단하는데 단원으로 선발되도록 해주겠다며 2014년부터 2016년 3월까지 21차례에 걸쳐 4천2백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A씨가 언급한 자치단체는 애초 시립무용단 창단 계획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무용단 선발 대가 수천만 원 챙긴 교수 집유
    • 입력 2022-01-14 07:54:23
    • 수정2022-01-14 08:04:51
    뉴스광장(대구)
대구지방법원은 시립 무용단 선발 대가로 제자에게 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된 지역 모 대학 교수 59살 A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지역 모 대학 체육학과 겸임교수인 A씨는 대학생 B씨에게 경북의 한 자치단체에서 시립무용단을 창단하는데 단원으로 선발되도록 해주겠다며 2014년부터 2016년 3월까지 21차례에 걸쳐 4천2백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A씨가 언급한 자치단체는 애초 시립무용단 창단 계획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