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현대重·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불허’
입력 2022.01.14 (09:45) 수정 2022.01.14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럽연합 EU가 LNG 선박 시장 독점을 이유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을 불허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EU의 불승인 결정에 아쉽게 생각한다며, 대우조선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연합 EU가 액화천연가스 LNG 운반선 시장 독점을 이유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을 무산시켰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현지시각 13일, 현대중공업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발표했습니다.

EU는 두 기업의 결합은 LNG 운반선 시장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형성해 경쟁을 저해한다는 점을 불허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번 EU의 결정으로 지난 2019년 12월 기업결합심사 개시 후 약 3년을 끌어온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은 최종 불발됐습니다.

현대중공업이 2019년 3월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을 체결할 당시, 한국과 EU 등 6개 나라의 승인을 인수 선결 조건으로 정했기 때문입니다.

인수 주체인 현대중공업은 EU의 발표 직후 "불승인 결정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EU 법원을 통한 시정요구 등 가능한 대응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정부도 중국, 싱가포르 등의 기업결합 승인과 상반된 EU의 결정에 대해 아쉽다는 뜻을 먼저 전했습니다.

다만, 최근 조선산업 여건이 2019년 당시보다 개선돼 EU의 불승인 결정이 우리 조선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와 대우조선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
  • EU, 현대重·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불허’
    • 입력 2022-01-14 09:45:09
    • 수정2022-01-14 09:58:59
    930뉴스
[앵커]

유럽연합 EU가 LNG 선박 시장 독점을 이유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을 불허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EU의 불승인 결정에 아쉽게 생각한다며, 대우조선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럽연합 EU가 액화천연가스 LNG 운반선 시장 독점을 이유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을 무산시켰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현지시각 13일, 현대중공업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발표했습니다.

EU는 두 기업의 결합은 LNG 운반선 시장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형성해 경쟁을 저해한다는 점을 불허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번 EU의 결정으로 지난 2019년 12월 기업결합심사 개시 후 약 3년을 끌어온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은 최종 불발됐습니다.

현대중공업이 2019년 3월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을 체결할 당시, 한국과 EU 등 6개 나라의 승인을 인수 선결 조건으로 정했기 때문입니다.

인수 주체인 현대중공업은 EU의 발표 직후 "불승인 결정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EU 법원을 통한 시정요구 등 가능한 대응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정부도 중국, 싱가포르 등의 기업결합 승인과 상반된 EU의 결정에 대해 아쉽다는 뜻을 먼저 전했습니다.

다만, 최근 조선산업 여건이 2019년 당시보다 개선돼 EU의 불승인 결정이 우리 조선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와 대우조선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