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날씨] 스모그 가득한 파키스탄 라호르
입력 2022.01.14 (11:00) 수정 2022.01.14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파키스탄 라호르 지역에 스모그가 뒤덮인 가운데 차량이 대낮에도 전조등을 켜고 달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인도와 마찬가지로 파키스탄에서도 논밭의 잔여물을 태우면서 많은 재가 발생하는 데다 겨울엔 도심 빈민층이 난방을 위해 타이어 등 각종 폐자재를 태운 연기가 더해지는데요.

이런 대기 오염 물질은 겨울철에 저온 등으로 인해 스모그로 응축돼 도시 상공에 머물게 됩니다.

다음은 대륙별 날씨입니다.

서울과 평양은 오늘 오후부터 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이겠습니다.

오사카에는 눈이 내리겠고, 마닐라에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카이로는 1월 평균 강수일수가 3.5일로 비가 오는 날이 드문데요.

오늘은 소나기가 올 때가 있겠습니다.

모스크바는 어제보다 기온이 큰 폭으로 올라 진눈깨비가 날리겠습니다.

로스앤젤레는 맑고 아침 기온 12도, 낮 기온 22도로 일교차 큰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그래픽:김보나)
  • [지구촌 날씨] 스모그 가득한 파키스탄 라호르
    • 입력 2022-01-14 11:00:18
    • 수정2022-01-14 11:03:16
    지구촌뉴스
파키스탄 라호르 지역에 스모그가 뒤덮인 가운데 차량이 대낮에도 전조등을 켜고 달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인도와 마찬가지로 파키스탄에서도 논밭의 잔여물을 태우면서 많은 재가 발생하는 데다 겨울엔 도심 빈민층이 난방을 위해 타이어 등 각종 폐자재를 태운 연기가 더해지는데요.

이런 대기 오염 물질은 겨울철에 저온 등으로 인해 스모그로 응축돼 도시 상공에 머물게 됩니다.

다음은 대륙별 날씨입니다.

서울과 평양은 오늘 오후부터 추위의 기세가 한풀 꺾이겠습니다.

오사카에는 눈이 내리겠고, 마닐라에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카이로는 1월 평균 강수일수가 3.5일로 비가 오는 날이 드문데요.

오늘은 소나기가 올 때가 있겠습니다.

모스크바는 어제보다 기온이 큰 폭으로 올라 진눈깨비가 날리겠습니다.

로스앤젤레는 맑고 아침 기온 12도, 낮 기온 22도로 일교차 큰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그래픽:김보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