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김건희 통화’ 가처분, 국민적 관심사로…언로 못막아”
입력 2022.01.14 (11:41) 수정 2022.01.14 (11:42) 정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음’ 논란과 관련해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국민의힘이)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홍 의원은 오늘(14일) SNS에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느냐.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당내 경선에서 윤 후보와 경쟁했던 홍 의원의 이같은 지적은 국민의힘이 법원에 MBC를 상대로 ‘김건희 통화녹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데 대한 비판입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은 오늘 오전 서울 마포구에 있는 MBC를 찾아 MBC가 선거개입 시도와 편파 방송을 하고 있다며,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홍 의원은 또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이고,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만들 하세요. 윤 후보만 수렁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 박영선 “가처분이 오히려 판 키워”

한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은 국민의힘이 ‘김건희 통화녹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을 한 데 대해 “그 행위를 함으로써 오히려 국민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오히려 판을 키워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민의힘이 저 정도로 떨고 있을 정도면 공적 영역에서는 상당히 파괴력이 있는 이야기일 것”이라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건희 씨가 기자인 줄 모르고 사적 대화로 알고 대화에 응했을 가능성은 없느냐’는 물음에 “그건 절대로 아닐 것”이라며 “서울의소리 대표님이 ‘서로 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서 한 것’이라던데 저는 그 말이 맞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 위원장은 “김건희 씨는 굉장히 액티브하고 기획력도 굉장히 뛰어났다”며 “일방적으로 당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김건희 통화’ 가처분, 국민적 관심사로…언로 못막아”
    • 입력 2022-01-14 11:41:01
    • 수정2022-01-14 11:42:09
    정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음’ 논란과 관련해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국민의힘이)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홍 의원은 오늘(14일) SNS에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느냐.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당내 경선에서 윤 후보와 경쟁했던 홍 의원의 이같은 지적은 국민의힘이 법원에 MBC를 상대로 ‘김건희 통화녹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데 대한 비판입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은 오늘 오전 서울 마포구에 있는 MBC를 찾아 MBC가 선거개입 시도와 편파 방송을 하고 있다며,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홍 의원은 또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이고,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만들 하세요. 윤 후보만 수렁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 박영선 “가처분이 오히려 판 키워”

한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은 국민의힘이 ‘김건희 통화녹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을 한 데 대해 “그 행위를 함으로써 오히려 국민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오히려 판을 키워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민의힘이 저 정도로 떨고 있을 정도면 공적 영역에서는 상당히 파괴력이 있는 이야기일 것”이라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건희 씨가 기자인 줄 모르고 사적 대화로 알고 대화에 응했을 가능성은 없느냐’는 물음에 “그건 절대로 아닐 것”이라며 “서울의소리 대표님이 ‘서로 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서 한 것’이라던데 저는 그 말이 맞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선 위원장은 “김건희 씨는 굉장히 액티브하고 기획력도 굉장히 뛰어났다”며 “일방적으로 당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