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설 연휴 고향 방문 최대한 자제 부탁…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 시행”
입력 2022.01.14 (11:41) 수정 2022.01.14 (11:42) 사회
방역당국이 가급적 설 연휴 기간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은 오늘(14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설 명절 특별방역 대책’을 발표하면서 “설 연휴 기간에 고향 방문과 여행 등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달라”며 “불가피한 귀향에는 3차 접종을 하신 분들만 소규모로 짧은 시간만 방문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이어 “고령의 부모님이 아직 3차 접종을 받지 않으셨다면 부모님의 안전을 위해 귀향을 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방역당국은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하는 경우 출발 전 최소 2주 전에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이상 증상이 있는 경우 방문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고향 방문 후 일상 복귀 전에는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설 연휴 기간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특별방역조치를 시행합니다. 적용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2주간입니다. 이에 따라 각종 방역조치가 강화됩니다.

우선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판매하며, 연안여객선의 승객 승선 인원을 50%로 제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또, 고속도로 통행료도 정상적으로 징수하며, 휴게소 내의 취식도 금지됩니다.

요양병원와 요양시설도 설 연휴 2주간은 접촉 면회가 금지됩니다.

성묘, 봉안시설의 제례실도 폐쇄되고 실내 봉안시설은 사전예약제를 운영합니다.

전통 시장 등에서도 안심콜 활용 등 출입자 명부 관리를 권고하고 방역소독을 강화하는 등 방역관리를 강화합니다.

한편, 설 연휴 기간에도 선별진료소와 감염병 전담병원 등 진료체계는 운영됩니다.

특히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임시선별검사소 9개소를 추가로 설치, 운영하고 기존 임시선별검사소 권역별 운영시간을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의료대응을 위해 재택치료를 포함한 중증도별 상시 치료 체계도 유지됩니다.

권 장관은 “설을 맞아 오랜만에 부모님과 친지를 만나고 고향을 찾는 정겨운 모습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심정이고, 이번이 이러한 마지막 명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여 방역 관리에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방역당국 “설 연휴 고향 방문 최대한 자제 부탁…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 시행”
    • 입력 2022-01-14 11:41:01
    • 수정2022-01-14 11:42:55
    사회
방역당국이 가급적 설 연휴 기간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은 오늘(14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설 명절 특별방역 대책’을 발표하면서 “설 연휴 기간에 고향 방문과 여행 등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달라”며 “불가피한 귀향에는 3차 접종을 하신 분들만 소규모로 짧은 시간만 방문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이어 “고령의 부모님이 아직 3차 접종을 받지 않으셨다면 부모님의 안전을 위해 귀향을 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방역당국은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하는 경우 출발 전 최소 2주 전에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이상 증상이 있는 경우 방문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고향 방문 후 일상 복귀 전에는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설 연휴 기간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특별방역조치를 시행합니다. 적용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2주간입니다. 이에 따라 각종 방역조치가 강화됩니다.

우선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판매하며, 연안여객선의 승객 승선 인원을 50%로 제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또, 고속도로 통행료도 정상적으로 징수하며, 휴게소 내의 취식도 금지됩니다.

요양병원와 요양시설도 설 연휴 2주간은 접촉 면회가 금지됩니다.

성묘, 봉안시설의 제례실도 폐쇄되고 실내 봉안시설은 사전예약제를 운영합니다.

전통 시장 등에서도 안심콜 활용 등 출입자 명부 관리를 권고하고 방역소독을 강화하는 등 방역관리를 강화합니다.

한편, 설 연휴 기간에도 선별진료소와 감염병 전담병원 등 진료체계는 운영됩니다.

특히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임시선별검사소 9개소를 추가로 설치, 운영하고 기존 임시선별검사소 권역별 운영시간을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의료대응을 위해 재택치료를 포함한 중증도별 상시 치료 체계도 유지됩니다.

권 장관은 “설을 맞아 오랜만에 부모님과 친지를 만나고 고향을 찾는 정겨운 모습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심정이고, 이번이 이러한 마지막 명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여 방역 관리에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