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北 미사일 발사에 “관심 끌려 노력…대화 참여해야”
입력 2022.01.14 (12:28) 수정 2022.01.14 (12:3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초부터 거듭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 고위급 외교당국자들이 북한에 대해 안보 불안을 야기하는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에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대화와 외교를 통해 북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기존 미국의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사항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몇 달 간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음을 분명히 밝혀왔고, 북한이 준비되면 대화하기 위해 기다려 왔지만 그 대답은 안보 불안을 가져오는 미사일 시험 재개였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의 동맹, 협력국 중 일부는 북한의 이런 행동을 관심 끌기용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과거에 그래왔고 앞으로도 아마 그렇게 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미국과 동맹국들이 적절하게 방어가 되는지, 북한의 행동에 반향이 있는지 지켜보고 있다며 유엔과 한국, 일본 등 주요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미·일 3국 국방 고위 당국자들은 어제 전화 통화를 가진 바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에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추가 대북 제재를 촉구했던 유엔 주재 미국 대사도 안보 불안을 가져오는 추가 행위를 중단할 것을 북한에 재차 촉구했습니다.

진지한 외교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며,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무기 프로그램이 아닌 대화와 평화를 선택하라고도 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동시에 대화와 외교도 여전히 추진한다는 미국의 의도를 재차 강조한 셈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양의정/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권나영
  • 美, 北 미사일 발사에 “관심 끌려 노력…대화 참여해야”
    • 입력 2022-01-14 12:28:51
    • 수정2022-01-14 12:32:13
    뉴스 12
[앵커]

연초부터 거듭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 고위급 외교당국자들이 북한에 대해 안보 불안을 야기하는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에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대화와 외교를 통해 북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기존 미국의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 이정민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사항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몇 달 간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음을 분명히 밝혀왔고, 북한이 준비되면 대화하기 위해 기다려 왔지만 그 대답은 안보 불안을 가져오는 미사일 시험 재개였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의 동맹, 협력국 중 일부는 북한의 이런 행동을 관심 끌기용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과거에 그래왔고 앞으로도 아마 그렇게 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미국과 동맹국들이 적절하게 방어가 되는지, 북한의 행동에 반향이 있는지 지켜보고 있다며 유엔과 한국, 일본 등 주요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미·일 3국 국방 고위 당국자들은 어제 전화 통화를 가진 바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에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추가 대북 제재를 촉구했던 유엔 주재 미국 대사도 안보 불안을 가져오는 추가 행위를 중단할 것을 북한에 재차 촉구했습니다.

진지한 외교에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며,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무기 프로그램이 아닌 대화와 평화를 선택하라고도 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동시에 대화와 외교도 여전히 추진한다는 미국의 의도를 재차 강조한 셈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양의정/그래픽:강민수/자료조사:권나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