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출감소 소상공인·자영업자에 3백만 원 지원
입력 2022.01.14 (14:10) 수정 2022.01.14 (14:34) 뉴스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역을 위한 거리 두기 조치가 3주 더 연장 시행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3백만 원씩을 추가로 지원하겠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방역 강화조치 연장으로 추가 지원이 필요해졌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방역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액수는 3백만 원, 매출이 감소한 경우가 지원 대상입니다.

전체 지원금 규모는 10조 원으로 예상됩니다.

지난달 발표한 방역 지원금 100만 원에다 이번 300만 원을 더하면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모두 400만 원의 방역 지원금을 받게 됩니다.

영업 금지나 제한 업종에 지급하는 손실보상 재원도 추가로 확보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번에 1조 9,000억 원을 더해 모두 5조 1,000억 원으로 손실보상을 집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실보상 선지급으로 마련된 예산 3조 2,000억 원 중 2조 7,000억 원이 이미 사용된 상황에서 거리 두기가 연장되자 예산을 늘린 것입니다.

지원금과 손실보상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는 14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지금 당장 긴요하면서도 절박한 소상공인 지원과 방역 보강에 한정한 원포인트 추경으로 편성해 나가고자 합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해 초과 세수가 10조 원 수준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추경이 이를 기반으로 마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더 들어온 세수는 결산 절차가 끝난 뒤에 쓸 수 있는 만큼 일단 적자 국채를 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예측을 잘못해 과다한 초과 세수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송구하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추경안을 다음 주 편성해 국무회의 의결을 마친 뒤 설 연휴 전인 1월 마지막 주에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
  • 매출감소 소상공인·자영업자에 3백만 원 지원
    • 입력 2022-01-14 14:10:07
    • 수정2022-01-14 14:34:00
    뉴스2
[앵커]

방역을 위한 거리 두기 조치가 3주 더 연장 시행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3백만 원씩을 추가로 지원하겠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방역 강화조치 연장으로 추가 지원이 필요해졌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방역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액수는 3백만 원, 매출이 감소한 경우가 지원 대상입니다.

전체 지원금 규모는 10조 원으로 예상됩니다.

지난달 발표한 방역 지원금 100만 원에다 이번 300만 원을 더하면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모두 400만 원의 방역 지원금을 받게 됩니다.

영업 금지나 제한 업종에 지급하는 손실보상 재원도 추가로 확보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번에 1조 9,000억 원을 더해 모두 5조 1,000억 원으로 손실보상을 집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실보상 선지급으로 마련된 예산 3조 2,000억 원 중 2조 7,000억 원이 이미 사용된 상황에서 거리 두기가 연장되자 예산을 늘린 것입니다.

지원금과 손실보상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는 14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지금 당장 긴요하면서도 절박한 소상공인 지원과 방역 보강에 한정한 원포인트 추경으로 편성해 나가고자 합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난해 초과 세수가 10조 원 수준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추경이 이를 기반으로 마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더 들어온 세수는 결산 절차가 끝난 뒤에 쓸 수 있는 만큼 일단 적자 국채를 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예측을 잘못해 과다한 초과 세수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송구하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추경안을 다음 주 편성해 국무회의 의결을 마친 뒤 설 연휴 전인 1월 마지막 주에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