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NN “미군, 北미사일 발사직후 본토타격에도 긴급 대비”
입력 2022.01.14 (14:47) 수정 2022.01.14 (14:51) 국제
지난 11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군은 해당 미사일의 본토 타격 가능성에 긴급히 대비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CNN방송은 현지 시각 14일 미군이 초기 텔레메트리 정보를 토대로 당시 북한의 미사일이 알래스카의 알류샨 열도, 혹은 서부의 캘리포니아 해안을 직격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텔레메트리 데이터는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정확한 정보가 입수되는 즉시 폐기됩니다.

실제로 미국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몇 분 만에 텔레메트리 데이터를 폐기하고 발사체가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정확한 분석을 내렸습니다.

실제 북한의 미사일은 중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에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초기 경보가 관계 기관 등에 전달되면서 실제로 일부 혼란이 벌어졌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직후인 11일 오전 7시 30분쯤 미국 서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15분간 내려진 이례적인 ‘이륙 금지’ 조치도 군의 이런 초기 분석에 따라 연방항공국(FAA)에 내린 조치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항공 관제사들은 당시 이륙 지연 사유를 묻는 파일럿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습니다. 미 전역에 이륙 금지조치가 내려졌다는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관제사들도 있었습니다. 미 전역 이륙 금지는 2011년 9·11 테러 이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중앙통신]
  • CNN “미군, 北미사일 발사직후 본토타격에도 긴급 대비”
    • 입력 2022-01-14 14:47:05
    • 수정2022-01-14 14:51:32
    국제
지난 11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군은 해당 미사일의 본토 타격 가능성에 긴급히 대비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CNN방송은 현지 시각 14일 미군이 초기 텔레메트리 정보를 토대로 당시 북한의 미사일이 알래스카의 알류샨 열도, 혹은 서부의 캘리포니아 해안을 직격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텔레메트리 데이터는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정확한 정보가 입수되는 즉시 폐기됩니다.

실제로 미국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몇 분 만에 텔레메트리 데이터를 폐기하고 발사체가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정확한 분석을 내렸습니다.

실제 북한의 미사일은 중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에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초기 경보가 관계 기관 등에 전달되면서 실제로 일부 혼란이 벌어졌습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직후인 11일 오전 7시 30분쯤 미국 서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15분간 내려진 이례적인 ‘이륙 금지’ 조치도 군의 이런 초기 분석에 따라 연방항공국(FAA)에 내린 조치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항공 관제사들은 당시 이륙 지연 사유를 묻는 파일럿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습니다. 미 전역에 이륙 금지조치가 내려졌다는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관제사들도 있었습니다. 미 전역 이륙 금지는 2011년 9·11 테러 이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중앙통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