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체착륙’ F-35A서 ‘조류 충돌’ 확인…다음 달 초 한미 공동 정밀 조사
입력 2022.01.14 (17:03) 수정 2022.01.14 (17:21) 정치
지난 4일 기체 이상으로 동체 착륙을 시도한 스텔스 전투기 F-35A에 대한 조사 결과 조류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군은 오늘(14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한미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좌측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조류 충돌이 F-35A 항공전자계통과 랜딩기어 미작동에 어떤 연관성이 있었는지는 다음 달 초 미국 측 전문 조사단이 입국해서 공동으로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공군은 F-35A를 운용하는 국가에 비행 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다고 우선적으로 공지할 필요가 있다고 미국 측에 통보했습니다.

앞서 지난 4일 F-35A 1대가 훈련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착륙 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기지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습니다.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는 다친 곳 없이 무사히 빠져나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동체착륙’ F-35A서 ‘조류 충돌’ 확인…다음 달 초 한미 공동 정밀 조사
    • 입력 2022-01-14 17:03:40
    • 수정2022-01-14 17:21:45
    정치
지난 4일 기체 이상으로 동체 착륙을 시도한 스텔스 전투기 F-35A에 대한 조사 결과 조류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군은 오늘(14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한미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좌측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조류 충돌이 F-35A 항공전자계통과 랜딩기어 미작동에 어떤 연관성이 있었는지는 다음 달 초 미국 측 전문 조사단이 입국해서 공동으로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공군은 F-35A를 운용하는 국가에 비행 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다고 우선적으로 공지할 필요가 있다고 미국 측에 통보했습니다.

앞서 지난 4일 F-35A 1대가 훈련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착륙 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기지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습니다.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는 다친 곳 없이 무사히 빠져나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