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사사건건] 국민의힘 “‘김건희 통화’ 보도 말라” MBC 항의방문
입력 2022.01.14 (17:40) 수정 2022.01.14 (18:44) 정치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 관련 녹음 파일 보도를 예고한 MBC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박성중·추경호 의원 등은 오늘(14일) 서울 마포구 MBC 사옥을 방문해 MBC 박성제 사장을 비공개 면담했습니다.

김 원내대표 등은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스트레이트'가 오는 16일 공개할 예정인 윤 후보의 아내 김 씨의 통화녹음 파일은 불법 녹취이고, 이를 공개하는 것은 '편파 방송'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면담에 앞서 "우리는 불공정 편파 방송의 많은 사례를 경험해왔다"며 "더는 MBC가 이와 같은 불공정 편파 방송을 해선 안 된다는 명백한 국민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찾아왔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도 "우리가 올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후보자 배우자의 불법 음성 녹음파일을 방송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본인의 동의를 받지 않고 녹취할 수 없는데, 그렇게 녹음된 불법 음성을 MBC가 공개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음성권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공개한다는 것도 명백히 선거에 관여하는 잘못된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성제 MBC 사장과의 면담에선 "김건희 씨 불법음성 녹음파일 방송은 완전한 법 위반"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음성 파일도 김 씨 관련 보도에 함께 공개해야 형평성에 맞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사장은 이러한 요구에 "방송 편성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방문 과정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MBC 사옥 앞에 몰려있던 촛불시민연대 등 시민단체 시위대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김건희 씨는 지난해 7월에서 12월 사이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촬영 담당자와 10~15차례 통화했으며, MBC '스트레이트'는 이 담당자로부터 통화녹음 파일을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민의힘은 어제 서울서부지법에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고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에서는 오늘 오전 11시부터 가처분 심문을 진행 중입니다.
  • [사사건건] 국민의힘 “‘김건희 통화’ 보도 말라” MBC 항의방문
    • 입력 2022-01-14 17:40:19
    • 수정2022-01-14 18:44:06
    정치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 관련 녹음 파일 보도를 예고한 MBC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박성중·추경호 의원 등은 오늘(14일) 서울 마포구 MBC 사옥을 방문해 MBC 박성제 사장을 비공개 면담했습니다.

김 원내대표 등은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스트레이트'가 오는 16일 공개할 예정인 윤 후보의 아내 김 씨의 통화녹음 파일은 불법 녹취이고, 이를 공개하는 것은 '편파 방송'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면담에 앞서 "우리는 불공정 편파 방송의 많은 사례를 경험해왔다"며 "더는 MBC가 이와 같은 불공정 편파 방송을 해선 안 된다는 명백한 국민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찾아왔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도 "우리가 올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후보자 배우자의 불법 음성 녹음파일을 방송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본인의 동의를 받지 않고 녹취할 수 없는데, 그렇게 녹음된 불법 음성을 MBC가 공개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음성권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공개한다는 것도 명백히 선거에 관여하는 잘못된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성제 MBC 사장과의 면담에선 "김건희 씨 불법음성 녹음파일 방송은 완전한 법 위반"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음성 파일도 김 씨 관련 보도에 함께 공개해야 형평성에 맞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사장은 이러한 요구에 "방송 편성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대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방문 과정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MBC 사옥 앞에 몰려있던 촛불시민연대 등 시민단체 시위대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김건희 씨는 지난해 7월에서 12월 사이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촬영 담당자와 10~15차례 통화했으며, MBC '스트레이트'는 이 담당자로부터 통화녹음 파일을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민의힘은 어제 서울서부지법에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고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에서는 오늘 오전 11시부터 가처분 심문을 진행 중입니다.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