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 “여야 즉각 추경 협상…자영업자 300만 원 말도 안돼”
입력 2022.01.14 (17:45) 수정 2022.01.14 (18:06)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정부가 14조 원 규모로 편성하기로 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관련해, 여야가 국회에서 논의해 빠른 시일 안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피해 지원을 해 드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14일) 창원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런 식의 추경이라면 아예 처음부터 제가 제안하겠다”며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즉각 추경 협상에 임해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제대로 피해 보상받을 수 있는 안을 만들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게 만들어진 안을 민주당이 행정부에 제출하도록 요청하면, 즉각 양당이 협의한 뒤 국회에서 통과를 시킬 수 있다”며, 신속하고 충분한 보상을 요구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지원 규모에 대해선 “양당이 논의해야 하지만,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 원은 말도 안 되는 것”이라며 300만 원보다 훨씬 큰 규모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발표한 추경안에는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예산안도 포함돼 있다며, 이같은 예산은 제외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오늘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에 대해선 “북한이 도발한 것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며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지 않나 의심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발사장소를 특정하기 어려운 이동형 발사체에서 발사됐다며 “우리나라의 안보가 위협받고 있는데, 종전선언 운운하면서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것에 대해 정말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 보도와 관련 해선 “지금 제가 언급할 얘기는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봉암공단 기업협회와의 간담회에서 퇴직연금에 정부 재정을 투입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구인난을 겪는 기업과 구직난을 겪는 청년들을 위해서 필요하다며 “우선 순위에서 밀리는 재정 지출을 조금 줄이면 지원할 수 있는 문제라고 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의 합병 무산과 관련된 질문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경남지역 조선 생태계가 더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석열 “여야 즉각 추경 협상…자영업자 300만 원 말도 안돼”
    • 입력 2022-01-14 17:45:21
    • 수정2022-01-14 18:06:00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정부가 14조 원 규모로 편성하기로 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관련해, 여야가 국회에서 논의해 빠른 시일 안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피해 지원을 해 드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14일) 창원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런 식의 추경이라면 아예 처음부터 제가 제안하겠다”며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즉각 추경 협상에 임해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제대로 피해 보상받을 수 있는 안을 만들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게 만들어진 안을 민주당이 행정부에 제출하도록 요청하면, 즉각 양당이 협의한 뒤 국회에서 통과를 시킬 수 있다”며, 신속하고 충분한 보상을 요구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지원 규모에 대해선 “양당이 논의해야 하지만,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 원은 말도 안 되는 것”이라며 300만 원보다 훨씬 큰 규모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발표한 추경안에는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예산안도 포함돼 있다며, 이같은 예산은 제외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오늘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에 대해선 “북한이 도발한 것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며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지 않나 의심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발사장소를 특정하기 어려운 이동형 발사체에서 발사됐다며 “우리나라의 안보가 위협받고 있는데, 종전선언 운운하면서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것에 대해 정말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 보도와 관련 해선 “지금 제가 언급할 얘기는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봉암공단 기업협회와의 간담회에서 퇴직연금에 정부 재정을 투입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구인난을 겪는 기업과 구직난을 겪는 청년들을 위해서 필요하다며 “우선 순위에서 밀리는 재정 지출을 조금 줄이면 지원할 수 있는 문제라고 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의 합병 무산과 관련된 질문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경남지역 조선 생태계가 더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