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WHO, 코로나 위·중증 환자에 관절염약 바리시티닙 사용 권고
입력 2022.01.14 (18:25) 수정 2022.01.14 (18:27) 국제
세계보건기구(WHO) 자문단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에게 관절염약 바리시티닙을 치료제로 사용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WHO 지침개발그룹(GDG)은 현지시각 13일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한 글을 통해 '중간 정도의 확실성을 지닌 증거에 따르면 바리시티닙이 환자의 생존 가능성을 높이고 호흡기의 필요성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리시티닙을 항염증제인 코르티코스테로이드와 함께 사용할 것을 강력히 권했습니다.

GDG는 다른 관절염약인 인터류킨-6 억제제도 비리시티닙과 비슷한 효능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두 약물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면 비용과 가용성, 임상적 경험 등을 토대로 하나를 선택해 복용하라고 GDG는 제시했습니다.

다만, 바리시티닙과 인터류킨-6 억제제를 동시에 사용하지는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GDG는 룩솔리티닙과 토파시티닙도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에게는 사용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WHO, 코로나 위·중증 환자에 관절염약 바리시티닙 사용 권고
    • 입력 2022-01-14 18:25:55
    • 수정2022-01-14 18:27:16
    국제
세계보건기구(WHO) 자문단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에게 관절염약 바리시티닙을 치료제로 사용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WHO 지침개발그룹(GDG)은 현지시각 13일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한 글을 통해 '중간 정도의 확실성을 지닌 증거에 따르면 바리시티닙이 환자의 생존 가능성을 높이고 호흡기의 필요성을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리시티닙을 항염증제인 코르티코스테로이드와 함께 사용할 것을 강력히 권했습니다.

GDG는 다른 관절염약인 인터류킨-6 억제제도 비리시티닙과 비슷한 효능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두 약물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면 비용과 가용성, 임상적 경험 등을 토대로 하나를 선택해 복용하라고 GDG는 제시했습니다.

다만, 바리시티닙과 인터류킨-6 억제제를 동시에 사용하지는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GDG는 룩솔리티닙과 토파시티닙도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에게는 사용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