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단삭발 한다”…거리두기 연장에 자영업 단체 일제히 반발
입력 2022.01.14 (18:46) 경제
정부가 오늘(14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3주간 연장하는 대신 사적모임 가능 인원을 4명에서 6명으로 늘린 데 대해 자영업자 단체들은 “영업시간 제한이 유지되는 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인원 제한이 일부 완화됐지만 영업시간 제한은 그대로라서 매출 회복에 큰 도움이 되긴 어렵다”며 “소상공인의 일방적 희생만 강요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소공연은 “소상공인이 계속 가게 문을 닫을 수는 없다”며 “정부는 영업제한 종료 시점과 단계적 완화 방침에 관한 확실한 로드맵을 제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 사무총장 역시 “인원보다는 영업시간 제한을 완화해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무총장은 “방역지원금 300만원 추가지원은 환영하나, 손실보상법상의 보상 대상과 금액 자체를 늘려야 한다”며 “인원 제한 업종과 2차 피해업종 등도 손실보상을 받아야 하는 처지”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10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대’(코자총)는 정부가 영업시간 제한을 유지한 데 대한 반발로 오는 25일 집단 삭발식을 하기로 했습니다.

코자총은 보도자료를 내고 “25일 국회 근처에서 ‘분노의 299인 삭발식’을 거행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코자총은 “식품접객업 영업시간과 확진자 수 증가 사이에 큰 연관이 없는데도 영업시간 제한을 유지하는 것은 자영업자의 처지를 무시한 몰상식한 처사”라며 영업시간 제한 철폐를 촉구했습니다.

이어 “추후 영업시간 제한을 철폐하지 않는다면 2차 촛불집회, 3차 단식투쟁 등 저항운동을 계속해서 실행하기로 결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코자총은 또 오는 24일 자영업자 손실보상을 위한 집단소송을 1차로 접수합니다.

이번 결의에는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 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대한노래연습장업중앙회, 한국프렌차이즈산업협회, 총자영업국민연합, 대한미용사회중앙회, 대한제과협회가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집단삭발 한다”…거리두기 연장에 자영업 단체 일제히 반발
    • 입력 2022-01-14 18:46:47
    경제
정부가 오늘(14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3주간 연장하는 대신 사적모임 가능 인원을 4명에서 6명으로 늘린 데 대해 자영업자 단체들은 “영업시간 제한이 유지되는 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인원 제한이 일부 완화됐지만 영업시간 제한은 그대로라서 매출 회복에 큰 도움이 되긴 어렵다”며 “소상공인의 일방적 희생만 강요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소공연은 “소상공인이 계속 가게 문을 닫을 수는 없다”며 “정부는 영업제한 종료 시점과 단계적 완화 방침에 관한 확실한 로드맵을 제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 사무총장 역시 “인원보다는 영업시간 제한을 완화해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무총장은 “방역지원금 300만원 추가지원은 환영하나, 손실보상법상의 보상 대상과 금액 자체를 늘려야 한다”며 “인원 제한 업종과 2차 피해업종 등도 손실보상을 받아야 하는 처지”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10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대’(코자총)는 정부가 영업시간 제한을 유지한 데 대한 반발로 오는 25일 집단 삭발식을 하기로 했습니다.

코자총은 보도자료를 내고 “25일 국회 근처에서 ‘분노의 299인 삭발식’을 거행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코자총은 “식품접객업 영업시간과 확진자 수 증가 사이에 큰 연관이 없는데도 영업시간 제한을 유지하는 것은 자영업자의 처지를 무시한 몰상식한 처사”라며 영업시간 제한 철폐를 촉구했습니다.

이어 “추후 영업시간 제한을 철폐하지 않는다면 2차 촛불집회, 3차 단식투쟁 등 저항운동을 계속해서 실행하기로 결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코자총은 또 오는 24일 자영업자 손실보상을 위한 집단소송을 1차로 접수합니다.

이번 결의에는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 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대한노래연습장업중앙회, 한국프렌차이즈산업협회, 총자영업국민연합, 대한미용사회중앙회, 대한제과협회가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