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마트노조 “여성 노동자 야간·휴일 근로 규정 위반”
입력 2022.01.14 (19:37) 수정 2022.01.14 (19:41)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은 오늘(14일)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평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 노동자에게 야간과 휴일근로를 시키려면 법에 따라 별도 동의를 받아야 하지만, 신세계 측이 아무 설명 없이 연봉계약서에 별도 동의 규정을 삽입해 밤 11시까지 일을 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계산원 등 1만 6천여 명에 달하는 여성 사원 기본급이 92만 원에 불과하다며 수당으로 처리된 누더기 월급구조를 개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이마트노조 “여성 노동자 야간·휴일 근로 규정 위반”
    • 입력 2022-01-14 19:37:03
    • 수정2022-01-14 19:41:15
    뉴스7(대전)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은 오늘(14일)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평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 노동자에게 야간과 휴일근로를 시키려면 법에 따라 별도 동의를 받아야 하지만, 신세계 측이 아무 설명 없이 연봉계약서에 별도 동의 규정을 삽입해 밤 11시까지 일을 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계산원 등 1만 6천여 명에 달하는 여성 사원 기본급이 92만 원에 불과하다며 수당으로 처리된 누더기 월급구조를 개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