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749명분 공급
입력 2022.01.14 (19:43) 수정 2022.01.14 (20:0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인 팍스로비드 740여 명 분이 경남에 공급됐습니다.

경상남도 보건당국은 오늘(14일) 창원시 3곳, 나머지 17개 시·군에 1곳씩 모두 20개 약국에 570명분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가 공급됐고, 생활치료센터인 경상국립대학교기숙사 등에 179명 분이 공급됐다고 밝혔습니다.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은 증상 발현 뒤 닷새 안인 65살 이상이나 면역저하 환자 가운데 재택치료자나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입니다.
  • 경남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749명분 공급
    • 입력 2022-01-14 19:43:41
    • 수정2022-01-14 20:07:21
    뉴스7(창원)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인 팍스로비드 740여 명 분이 경남에 공급됐습니다.

경상남도 보건당국은 오늘(14일) 창원시 3곳, 나머지 17개 시·군에 1곳씩 모두 20개 약국에 570명분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가 공급됐고, 생활치료센터인 경상국립대학교기숙사 등에 179명 분이 공급됐다고 밝혔습니다.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은 증상 발현 뒤 닷새 안인 65살 이상이나 면역저하 환자 가운데 재택치료자나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