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연’에서 ‘조연’된 이승훈 “후배와 함께 후회없는 레이스”
입력 2022.01.14 (21:49) 수정 2022.01.14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빙속 장거리의 간판 이승훈이 4번째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주연이 아닌 조연도 괜찮다며, 무섭게 성장한 후배 정재원과 후회없는 레이스를 펼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평창 올림픽 당시 이승훈은 후배 정재원을 페이스메이커로 쓰는 전략으로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4년이 지난 지금 상황은 달라졌습니다.

무서울 만큼 성장한 정재원을 이제는 이승훈이 따라잡기 벅찬 모습입니다.

올림픽 전 마지막 시험무대에서도 정재원에 1,500미터, 만 미터 모두 뒤졌습니다.

이승훈도 에이스는 이제 정재원이라며 실력 차를 인정했습니다.

[이승훈/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정재원은) 지금의 저하고는 경기력을 비교하면 안 될 것 같습니다. 남은 스케이팅 생활은 정말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즐기면서 하고 싶다는 마음입니다."]

메달 욕심보단 이번엔 조연이 될 각오도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승훈/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전략에 관한 부분은 아직 (재원이와) 이야기 한 게 없어요. 어떤 레이스를 하게 될지는 올림픽 때 상황을 봐야할 것 같아요."]

후배 정재원도 이번에는 페이스메이커가 아닌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정재원/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평창올림픽 끝나고 4년 동안 여러 세계 무대에서 좋았던 성적도 있고 욕심은 있지만, 마음을 비우고 준비한 모든 걸 쏟아붓겠습니다."]

이승훈과 정재원의 경쟁이 펼쳐질 매스스타트와는 반대로 서로 돕는 협동의 레이스인 팀 추월까지.

베이징에서 한국 빙속의 어제와 오늘이 마지막 의기투합에 나섭니다.

["파이팅!"]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이병권/영상편집:김종선
  • ‘주연’에서 ‘조연’된 이승훈 “후배와 함께 후회없는 레이스”
    • 입력 2022-01-14 21:49:35
    • 수정2022-01-14 21:56:45
    뉴스 9
[앵커]

한국 빙속 장거리의 간판 이승훈이 4번째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주연이 아닌 조연도 괜찮다며, 무섭게 성장한 후배 정재원과 후회없는 레이스를 펼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평창 올림픽 당시 이승훈은 후배 정재원을 페이스메이커로 쓰는 전략으로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4년이 지난 지금 상황은 달라졌습니다.

무서울 만큼 성장한 정재원을 이제는 이승훈이 따라잡기 벅찬 모습입니다.

올림픽 전 마지막 시험무대에서도 정재원에 1,500미터, 만 미터 모두 뒤졌습니다.

이승훈도 에이스는 이제 정재원이라며 실력 차를 인정했습니다.

[이승훈/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정재원은) 지금의 저하고는 경기력을 비교하면 안 될 것 같습니다. 남은 스케이팅 생활은 정말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즐기면서 하고 싶다는 마음입니다."]

메달 욕심보단 이번엔 조연이 될 각오도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승훈/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전략에 관한 부분은 아직 (재원이와) 이야기 한 게 없어요. 어떤 레이스를 하게 될지는 올림픽 때 상황을 봐야할 것 같아요."]

후배 정재원도 이번에는 페이스메이커가 아닌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정재원/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평창올림픽 끝나고 4년 동안 여러 세계 무대에서 좋았던 성적도 있고 욕심은 있지만, 마음을 비우고 준비한 모든 걸 쏟아붓겠습니다."]

이승훈과 정재원의 경쟁이 펼쳐질 매스스타트와는 반대로 서로 돕는 협동의 레이스인 팀 추월까지.

베이징에서 한국 빙속의 어제와 오늘이 마지막 의기투합에 나섭니다.

["파이팅!"]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이병권/영상편집:김종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