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시대 두 번째 졸업식…비대면 속 응원은 여전
입력 2022.01.14 (22:13) 수정 2022.01.14 (22:26)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에 한자리에 모여 왁자지껄 서로 축하하던 졸업식도 옛일이 돼 버렸는데요.

올해 졸업식도 비대면으로 간소하게 치러지지만 새 출발을 축하하고 응원하는 마음은 여전했습니다.

보도에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카메라 너머 학사모를 쓴 자녀에게 축하 인사를 건넵니다.

["아빠가 옆에서 많이 못 도와줬는데, 졸업까지 잘 와줘서 고맙고."]

졸업장을 받는 친구에게 보내는 아낌없는 박수는 SNS 채널로 생중계됩니다.

[남수현/단양 가곡초등학교 6학년 : "그동안 많이 싸웠지만 고마웠고, 사랑해 얘들아."]

담임 교사까지 모두 5명밖에 안 되는 시골 학교의 졸업식은 올해도 가족 참석 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치러졌습니다.

[권영안/단양 가곡초등학교 교사 : "좋은 추억들을 가지고 중학교로 진학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졸업식 준비를 했습니다."]

또 다른 작은 초등학교.

운동장에 졸업 축하 포토존이 등장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탓에 전처럼 교실에 모여 축하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없어섭니다.

영하 5도 안팎의 한파에도 가족, 친구와 함께 정든 학교를 떠나는 아쉬움을 사진으로나마 달랩니다.

[정서연/충주 금릉초등학교 6학년 : "되게 고맙고, 오랜만에 (가족들) 보니까 반갑고. (앞으로) 걱정이 되기는 하는데, 그만큼 또 성장해나가는 거니까."]

코로나19 발생 후 두 번째 맞는 졸업식.

조촐하지만 저마다의 방식으로 새로운 앞날을 위해 서로를 응원하고 격려하는 마음만큼은 여전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 코로나19 시대 두 번째 졸업식…비대면 속 응원은 여전
    • 입력 2022-01-14 22:13:52
    • 수정2022-01-14 22:26:41
    뉴스9(청주)
[앵커]

코로나19 확산에 한자리에 모여 왁자지껄 서로 축하하던 졸업식도 옛일이 돼 버렸는데요.

올해 졸업식도 비대면으로 간소하게 치러지지만 새 출발을 축하하고 응원하는 마음은 여전했습니다.

보도에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카메라 너머 학사모를 쓴 자녀에게 축하 인사를 건넵니다.

["아빠가 옆에서 많이 못 도와줬는데, 졸업까지 잘 와줘서 고맙고."]

졸업장을 받는 친구에게 보내는 아낌없는 박수는 SNS 채널로 생중계됩니다.

[남수현/단양 가곡초등학교 6학년 : "그동안 많이 싸웠지만 고마웠고, 사랑해 얘들아."]

담임 교사까지 모두 5명밖에 안 되는 시골 학교의 졸업식은 올해도 가족 참석 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치러졌습니다.

[권영안/단양 가곡초등학교 교사 : "좋은 추억들을 가지고 중학교로 진학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졸업식 준비를 했습니다."]

또 다른 작은 초등학교.

운동장에 졸업 축하 포토존이 등장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탓에 전처럼 교실에 모여 축하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없어섭니다.

영하 5도 안팎의 한파에도 가족, 친구와 함께 정든 학교를 떠나는 아쉬움을 사진으로나마 달랩니다.

[정서연/충주 금릉초등학교 6학년 : "되게 고맙고, 오랜만에 (가족들) 보니까 반갑고. (앞으로) 걱정이 되기는 하는데, 그만큼 또 성장해나가는 거니까."]

코로나19 발생 후 두 번째 맞는 졸업식.

조촐하지만 저마다의 방식으로 새로운 앞날을 위해 서로를 응원하고 격려하는 마음만큼은 여전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