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重 “EU 합병 불허 유감…시정요구 검토”
입력 2022.01.14 (22:59) 수정 2022.01.14 (23:05)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현대중공업지주는 EU 즉 유럽연합 공정위원회가 독과점 우려 등을 이유로 대우조선과의 합병을 불허한 것과 관련해 비합리적이고 유감스러운 결정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입장문을 통해 LNG선 시장은 삼성중공업과 중국 후동조선소, 일본 미쓰비시 등 경쟁자들이 존재한다며 EU공정위가 불허 결정을 내린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최종 결정문을 면밀히 검토한 뒤 EU 법원을 통한 시정요구 등 대응 방안을 종합적으로 마련할 예정입니다.
  • 현대重 “EU 합병 불허 유감…시정요구 검토”
    • 입력 2022-01-14 22:59:16
    • 수정2022-01-14 23:05:51
    뉴스7(울산)
현대중공업지주는 EU 즉 유럽연합 공정위원회가 독과점 우려 등을 이유로 대우조선과의 합병을 불허한 것과 관련해 비합리적이고 유감스러운 결정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입장문을 통해 LNG선 시장은 삼성중공업과 중국 후동조선소, 일본 미쓰비시 등 경쟁자들이 존재한다며 EU공정위가 불허 결정을 내린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최종 결정문을 면밀히 검토한 뒤 EU 법원을 통한 시정요구 등 대응 방안을 종합적으로 마련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