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도 거리두기 연장…‘사적모임 최대 6인’
입력 2022.01.14 (23:09) 수정 2022.01.14 (23:18)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국적인 거리두기 조치에 맞춰 울산도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주 동안 거리두기가 연장됩니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 기준 인원이 4명에서 6명으로 조정되고, 식당과 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밤 9시, 피씨방과 영화관 등은 밤 10시까지입니다.

울산의 경우, 최근 1주일 평균 하루 확진자가 26명으로 완만한 감소 추세에 있지만, 전파력 높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특별 방역점검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 울산도 거리두기 연장…‘사적모임 최대 6인’
    • 입력 2022-01-14 23:09:43
    • 수정2022-01-14 23:18:13
    뉴스9(울산)
전국적인 거리두기 조치에 맞춰 울산도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주 동안 거리두기가 연장됩니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 기준 인원이 4명에서 6명으로 조정되고, 식당과 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밤 9시, 피씨방과 영화관 등은 밤 10시까지입니다.

울산의 경우, 최근 1주일 평균 하루 확진자가 26명으로 완만한 감소 추세에 있지만, 전파력 높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특별 방역점검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