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중·대우조선 합병 무산…“조선업 구조조정 어쩌나”
입력 2022.01.15 (07:36) 수정 2022.01.15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대중공업지주와 대우조선해양과의 합병이 유럽연합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사실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두 회사가 합병하면 LNG 운반선 시장 점유율이 높아져 유럽 해운사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에서 였습니다.

당장 대우조선은 새 주인 찾기에 나서야 하는 등 후폭풍이 만만치 않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조선업의 이른바 '빅 3'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입니다.

이들 조선사의 출혈 경쟁이 심하고 주력 분야도 겹쳐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그동안 제기돼 왔습니다.

정부는 산업은행이 최대 주주인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과 합치게 해 우리 조선업의 체질 개선을 꾀했습니다.

이런 노력이 이번 유럽연합의 결정으로 물거품이 됐습니다.

[정동익/KB증권 이사 : "획기적인 어떤 방안들이 마련되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대우조선해양을) 정부가 계속 끌어안고 가게 될 확률이 굉장히 높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정부는 결합 무산이 업계에 당장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낙관할 수 없습니다.

우리 조선사들이 액화천연가스 LNG 운반선을 비롯한 고부가가치 선박 분야에서 주요 국가들을 앞서고 있지만, 장기적으로 이런 기술 격차는 좁혀질 수 있습니다.

선박 발주량만 놓고 보면 지난해 중국이 우리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은 1년 여전 자국 내 1~2위 조선사 결합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우리를 추격해 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대우조선해양의 새 주인을 찾는 일이 급선무입니다.

2019년 합병 추진을 시작할 당시부터 지금까지 현대중공업 외에 새 주인이 될 마땅한 후보가 없습니다.

[정동익/KB증권 이사 : "어떤 노하우나 이런 것들이 필요한 비즈니스인데 다른 대기업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기는 현실적으로 좀 어려울 것으로..."]

기술 유출 등이 우려되는 만큼 해외 매각을 선택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유럽연합의 이번 결정으로 정부와 조선업계는 큰 숙제를 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그래픽:최창준 이근희
  • 현대중·대우조선 합병 무산…“조선업 구조조정 어쩌나”
    • 입력 2022-01-15 07:36:59
    • 수정2022-01-15 07:54:00
    뉴스광장
[앵커]

현대중공업지주와 대우조선해양과의 합병이 유럽연합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사실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두 회사가 합병하면 LNG 운반선 시장 점유율이 높아져 유럽 해운사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에서 였습니다.

당장 대우조선은 새 주인 찾기에 나서야 하는 등 후폭풍이 만만치 않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조선업의 이른바 '빅 3'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입니다.

이들 조선사의 출혈 경쟁이 심하고 주력 분야도 겹쳐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그동안 제기돼 왔습니다.

정부는 산업은행이 최대 주주인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과 합치게 해 우리 조선업의 체질 개선을 꾀했습니다.

이런 노력이 이번 유럽연합의 결정으로 물거품이 됐습니다.

[정동익/KB증권 이사 : "획기적인 어떤 방안들이 마련되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대우조선해양을) 정부가 계속 끌어안고 가게 될 확률이 굉장히 높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정부는 결합 무산이 업계에 당장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낙관할 수 없습니다.

우리 조선사들이 액화천연가스 LNG 운반선을 비롯한 고부가가치 선박 분야에서 주요 국가들을 앞서고 있지만, 장기적으로 이런 기술 격차는 좁혀질 수 있습니다.

선박 발주량만 놓고 보면 지난해 중국이 우리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은 1년 여전 자국 내 1~2위 조선사 결합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우리를 추격해 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대우조선해양의 새 주인을 찾는 일이 급선무입니다.

2019년 합병 추진을 시작할 당시부터 지금까지 현대중공업 외에 새 주인이 될 마땅한 후보가 없습니다.

[정동익/KB증권 이사 : "어떤 노하우나 이런 것들이 필요한 비즈니스인데 다른 대기업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기는 현실적으로 좀 어려울 것으로..."]

기술 유출 등이 우려되는 만큼 해외 매각을 선택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유럽연합의 이번 결정으로 정부와 조선업계는 큰 숙제를 안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영상편집:이상미/그래픽:최창준 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