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앙선 침범 트럭에, 퇴근 뒤 부인 김밥집 배달 돕던 50대 사망
입력 2022.01.15 (08:00) 취재K

고가도로 위, 트럭 두 대가 정면으로 충돌한 채 멈춰 서있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찌그러진 차량 앞쪽으로 접근해, 현장을 수습합니다.

그제(13일) 밤 10시 10분쯤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도림 고가차도에서 60대 남성이 몰던 흰색 트럭이 중앙선을 침범했습니다.

중앙선을 넘은 트럭은 마주 오던 배달 오토바이 2대를 그대로 들이받았습니다. 오토바이를 뒤따르던 트럭과 승용차도 중앙선을 넘은 트럭에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50대 오토바이 운전자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 숨진 오토바이 운전자, 퇴근 뒤 부인 김밥집 배달 돕다 참변

숨진 50대 오토바이 운전자 2명은 모두 '배달의민족' 주문 전화를 받고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취재 결과 이 중 한 명은 회사원인데, 퇴근하고 난 뒤 부인이 10년째 운영 중인 김밥집 배달을 돕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고를 낸 트럭 운전자는 술을 마시진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이 트럭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트럭 운전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중앙선 침범 트럭에, 퇴근 뒤 부인 김밥집 배달 돕던 50대 사망
    • 입력 2022-01-15 08:00:34
    취재K

고가도로 위, 트럭 두 대가 정면으로 충돌한 채 멈춰 서있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찌그러진 차량 앞쪽으로 접근해, 현장을 수습합니다.

그제(13일) 밤 10시 10분쯤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도림 고가차도에서 60대 남성이 몰던 흰색 트럭이 중앙선을 침범했습니다.

중앙선을 넘은 트럭은 마주 오던 배달 오토바이 2대를 그대로 들이받았습니다. 오토바이를 뒤따르던 트럭과 승용차도 중앙선을 넘은 트럭에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50대 오토바이 운전자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 숨진 오토바이 운전자, 퇴근 뒤 부인 김밥집 배달 돕다 참변

숨진 50대 오토바이 운전자 2명은 모두 '배달의민족' 주문 전화를 받고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취재 결과 이 중 한 명은 회사원인데, 퇴근하고 난 뒤 부인이 10년째 운영 중인 김밥집 배달을 돕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고를 낸 트럭 운전자는 술을 마시진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이 트럭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트럭 운전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