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블링컨, 정의용과 통화…“북 미사일 발사 규탄”
입력 2022.01.15 (09:45) 수정 2022.01.15 (09:47) 국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각 14일 통화를 하고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블링컨 장관과 정 장관의 통화 사실을 전하며 “블링컨 장관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블링컨 장관은 통화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고 지속적인 한미일 3자 협의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통화에서는 또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한 대응 방안을 비롯해, 미얀마 및 우크라이나 사태 등 현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워싱턴AP=연합뉴스]
  • 美 블링컨, 정의용과 통화…“북 미사일 발사 규탄”
    • 입력 2022-01-15 09:45:27
    • 수정2022-01-15 09:47:32
    국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각 14일 통화를 하고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블링컨 장관과 정 장관의 통화 사실을 전하며 “블링컨 장관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블링컨 장관은 통화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고 지속적인 한미일 3자 협의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통화에서는 또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한 대응 방안을 비롯해, 미얀마 및 우크라이나 사태 등 현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워싱턴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