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안철수 “소상공인 대출 상환, 인상 전 금리로 유예 조치해야”
입력 2022.01.15 (10:39) 수정 2022.01.15 (10:40)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에 대한 추가적인 유예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안 후보는 오늘(15일) SNS에서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결단을 통해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를 취해달라”며 “유예 조치를 할 경우, 반드시 연장 금리도 인상 전 대출금리를 그대로 적용해야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고 적었습니다.

안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차례에 걸친 대출 만기 연장과 원금·이자 상환유예 정책이 3월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며 “그 규모는 2021년 9월 기준으로 총 222조원(약 90만건)에 달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기는 매출 감소에 따라 실물 부문에서 발생하는 유동성 위기”로 “과거 금융에서 발생해 실물 부문으로 전이되었던 금융 위기와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공급된 대출 자산의 부실에 따른 금융권의 리스크 우려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지금 당장 수요 감소와 매출 급감 등에 의한 실물경제 위기를 극복하지 않으면 더 큰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후보는 특히 “자영업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내수시장 구조를 감안할 때 자영업의 위기는 빈곤의 확산 등 커다란 사회불안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금융당국은 위험의 최소화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철수 “소상공인 대출 상환, 인상 전 금리로 유예 조치해야”
    • 입력 2022-01-15 10:39:59
    • 수정2022-01-15 10:40:21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에 대한 추가적인 유예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안 후보는 오늘(15일) SNS에서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결단을 통해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를 취해달라”며 “유예 조치를 할 경우, 반드시 연장 금리도 인상 전 대출금리를 그대로 적용해야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고 적었습니다.

안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차례에 걸친 대출 만기 연장과 원금·이자 상환유예 정책이 3월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며 “그 규모는 2021년 9월 기준으로 총 222조원(약 90만건)에 달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기는 매출 감소에 따라 실물 부문에서 발생하는 유동성 위기”로 “과거 금융에서 발생해 실물 부문으로 전이되었던 금융 위기와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공급된 대출 자산의 부실에 따른 금융권의 리스크 우려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지금 당장 수요 감소와 매출 급감 등에 의한 실물경제 위기를 극복하지 않으면 더 큰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후보는 특히 “자영업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내수시장 구조를 감안할 때 자영업의 위기는 빈곤의 확산 등 커다란 사회불안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금융당국은 위험의 최소화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