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서울 여의도서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열려…경찰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수사 착수”
입력 2022.01.15 (10:47) 수정 2022.01.15 (16:30)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전국민중행동은 오늘(1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여의도 공원)에서 사회 공공성 강화와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등을 요구하는 '2022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들은 "촛불 정부를 자임한 문재인 정권에 기대했지만, 그들 역시 우리의 기대를 배신했다"며 "사회 불평등을 혁파하고 사회 근본적 개혁을 통해 자주·민주·평등·평화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힘차게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집회는 주최 측 추산 만 오천 명이 참가했으며 큰 충돌 없이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습니다.

주최 측은 오늘 오전 11시 30분쯤 집회 장소를 기습적으로 공지했고 서울 도심 곳곳에 흩어져 있던 참가자들은 여의도 공원으로 집결했습니다.

전국민중행동은 전날까지 서울역 등 도심권에 집회 신고를 했지만, 서울시와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의 이유로 모두 금지 통고했습니다.

전국민중행동은 "헌법 제21조는 집회·결사에 대한 허가는 인정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집회 자유 보장과 이에 대한 협의를 위해 국무총리 면담도 신청했으나 거부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은 인원 제한 없이 출입할 수 있고 종교 시설은 정원의 70%까지 허용되는데 감염 확산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공간의 집회를 금지하는 것은 소외 받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은 민주노총이 기습적으로 집회를 개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시내에 임시 검문소를 운영해 집회 참가가 목적인 관광버스와 무대 차량 등을 차단했습니다.

경찰은 집회 금지에도 불구하고 불법 집회를 강행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 집시법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불법 행위에 책임이 있는 주최자 등에 대해 즉시 출석을 요구하는 한편, 지난해 도심권 대규모 불법 시위에도 중복적으로 관여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는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 여의도서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열려…경찰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수사 착수”
    • 입력 2022-01-15 10:47:13
    • 수정2022-01-15 16:30:58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전국민중행동은 오늘(1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여의도 공원)에서 사회 공공성 강화와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등을 요구하는 '2022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들은 "촛불 정부를 자임한 문재인 정권에 기대했지만, 그들 역시 우리의 기대를 배신했다"며 "사회 불평등을 혁파하고 사회 근본적 개혁을 통해 자주·민주·평등·평화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힘차게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집회는 주최 측 추산 만 오천 명이 참가했으며 큰 충돌 없이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습니다.

주최 측은 오늘 오전 11시 30분쯤 집회 장소를 기습적으로 공지했고 서울 도심 곳곳에 흩어져 있던 참가자들은 여의도 공원으로 집결했습니다.

전국민중행동은 전날까지 서울역 등 도심권에 집회 신고를 했지만, 서울시와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의 이유로 모두 금지 통고했습니다.

전국민중행동은 "헌법 제21조는 집회·결사에 대한 허가는 인정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집회 자유 보장과 이에 대한 협의를 위해 국무총리 면담도 신청했으나 거부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은 인원 제한 없이 출입할 수 있고 종교 시설은 정원의 70%까지 허용되는데 감염 확산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공간의 집회를 금지하는 것은 소외 받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찰은 민주노총이 기습적으로 집회를 개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시내에 임시 검문소를 운영해 집회 참가가 목적인 관광버스와 무대 차량 등을 차단했습니다.

경찰은 집회 금지에도 불구하고 불법 집회를 강행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 집시법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불법 행위에 책임이 있는 주최자 등에 대해 즉시 출석을 요구하는 한편, 지난해 도심권 대규모 불법 시위에도 중복적으로 관여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는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