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공군 1호기 첫선…5년간 대통령 전용기 역할
입력 2022.01.15 (13:22) 수정 2022.01.15 (13:42) 정치
대통령 전용기 역할을 하는 '공군 1호기'가 새로운 비행기로 교체됐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형 공군 1호기를 타고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이제까지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747-400 항공기는 약 11년 9개월 동안 대통령 전용기로서의 비행을 마치고 퇴역했습니다.

이 비행기는 2010년 2월부터 임차 계약을 통해 2022년 1월 10일까지 총 156개국, 162만2천222㎞를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비행한 거리는 51개국에 걸쳐 1만1천666㎞로 집계됐습니다.

새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으로, 기존 1호기에 비해 길이가 약 5.58m, 무게가 약 59t 늘었습니다.

탑승 좌석 수는 213석으로 기존보다 1석 늘었고, 신형 엔진을 장착해 순항 속도와 최대 운항거리가 증가했습니다.

또 전용실 및 회의실 방음재를 보강해 소음을 줄였고 좌석 시스템을 바꿔 승객 편의를 향상시켰습니다.

특히 외관에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는 용비어천가 목판본체·기미독립선언서 활자체 등 한국의 전통을 살릴 수 있는 서체를 재해석해 개발한 활자로 새겨넣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새 1호기는 앞으로 5년 동안 전용기로서 역할을 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새 공군 1호기 첫선…5년간 대통령 전용기 역할
    • 입력 2022-01-15 13:22:45
    • 수정2022-01-15 13:42:18
    정치
대통령 전용기 역할을 하는 '공군 1호기'가 새로운 비행기로 교체됐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형 공군 1호기를 타고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이제까지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747-400 항공기는 약 11년 9개월 동안 대통령 전용기로서의 비행을 마치고 퇴역했습니다.

이 비행기는 2010년 2월부터 임차 계약을 통해 2022년 1월 10일까지 총 156개국, 162만2천222㎞를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비행한 거리는 51개국에 걸쳐 1만1천666㎞로 집계됐습니다.

새 공군 1호기는 보잉747-8i 기종으로, 기존 1호기에 비해 길이가 약 5.58m, 무게가 약 59t 늘었습니다.

탑승 좌석 수는 213석으로 기존보다 1석 늘었고, 신형 엔진을 장착해 순항 속도와 최대 운항거리가 증가했습니다.

또 전용실 및 회의실 방음재를 보강해 소음을 줄였고 좌석 시스템을 바꿔 승객 편의를 향상시켰습니다.

특히 외관에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는 용비어천가 목판본체·기미독립선언서 활자체 등 한국의 전통을 살릴 수 있는 서체를 재해석해 개발한 활자로 새겨넣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새 1호기는 앞으로 5년 동안 전용기로서 역할을 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