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전북 사흘째 백 명대…“오미크론 우세종 임박…이동·만남 자제해야”
입력 2022.01.15 (21:37) 수정 2022.01.15 (21:52)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에서 사흘째 백 명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델타 변이보다 전파율이 더 높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으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만남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식품회사 생산팀과 관련해 직원 등 18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섰습니다.

익산 모 교회와 관련해서도 9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더 받는 등 어제 하루 익산에서만 코로나19 확진자가 36명 발생했습니다.

군산과 전주, 김제, 완주 등에서도 비슷한 추가 확진이 나오면서 어제 하루 전북에서는 백23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전북에선 사흘째 백 명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전라북도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사실상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상황에서 역학조사 속도가 확산 속도를 따라 잡지 못해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오미크론 변이가 '세대기'가 더 짧다고 합니다. 세대기라는 건 N차감염으로 전파되는 속도를 이야기하는데요. 그 세대기가 굉장히 짧기 때문에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나서도 사실 다른 N차 감염으로 확산을 저지하는 데 굉장히 어려움이 많거든요."]

한편, 전북지역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률은 52.43%로 집계됐고, 12살에서 17살 사이 청소년들의 접종 완료율은 79.26%로 늘었습니다.

재택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는 모두 2백62명이며 코로나19 병상 가동률은 39%로 안정적인 상황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전북 사흘째 백 명대…“오미크론 우세종 임박…이동·만남 자제해야”
    • 입력 2022-01-15 21:37:29
    • 수정2022-01-15 21:52:09
    뉴스9(전주)
[앵커]

전북에서 사흘째 백 명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델타 변이보다 전파율이 더 높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으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만남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식품회사 생산팀과 관련해 직원 등 18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섰습니다.

익산 모 교회와 관련해서도 9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더 받는 등 어제 하루 익산에서만 코로나19 확진자가 36명 발생했습니다.

군산과 전주, 김제, 완주 등에서도 비슷한 추가 확진이 나오면서 어제 하루 전북에서는 백23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전북에선 사흘째 백 명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전라북도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사실상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상황에서 역학조사 속도가 확산 속도를 따라 잡지 못해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며 강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 "오미크론 변이가 '세대기'가 더 짧다고 합니다. 세대기라는 건 N차감염으로 전파되는 속도를 이야기하는데요. 그 세대기가 굉장히 짧기 때문에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나서도 사실 다른 N차 감염으로 확산을 저지하는 데 굉장히 어려움이 많거든요."]

한편, 전북지역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률은 52.43%로 집계됐고, 12살에서 17살 사이 청소년들의 접종 완료율은 79.26%로 늘었습니다.

재택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는 모두 2백62명이며 코로나19 병상 가동률은 39%로 안정적인 상황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