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작년 4분기 성장률 오늘 발표…3%대 하락 전망
입력 2022.01.17 (05:15) 수정 2022.01.17 (06:59) 국제
중국이 오늘(17일) 지난해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작년 4분기 경제성장률이 3%대까지 밀리면서 경기 급랭 추세가 뚜렷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현지시각 오늘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연간 및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등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합니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작년 연간 및 4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8.0%, 3.6%입니다.

중국의 지난해 성장률은 코로나19 대유행 충격이 닥친 2020년의 2.2%보다는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저효과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왜곡 효과를 걷어내기 위해 2020년과 2021년 연간 성장률을 평균 5.2%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합니다.

한편, 중국이 오늘 2021년 기준 총인구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약진 운동이 초래한 대기근의 충격이 닥쳤던 1961년 이후 60년 만에 처음으로 인구가 줄어들지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중국 작년 4분기 성장률 오늘 발표…3%대 하락 전망
    • 입력 2022-01-17 05:15:30
    • 수정2022-01-17 06:59:58
    국제
중국이 오늘(17일) 지난해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작년 4분기 경제성장률이 3%대까지 밀리면서 경기 급랭 추세가 뚜렷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현지시각 오늘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연간 및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등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합니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작년 연간 및 4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8.0%, 3.6%입니다.

중국의 지난해 성장률은 코로나19 대유행 충격이 닥친 2020년의 2.2%보다는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저효과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왜곡 효과를 걷어내기 위해 2020년과 2021년 연간 성장률을 평균 5.2%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합니다.

한편, 중국이 오늘 2021년 기준 총인구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약진 운동이 초래한 대기근의 충격이 닥쳤던 1961년 이후 60년 만에 처음으로 인구가 줄어들지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