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쌍감 정책’ 이후 첫 방학…제도 정착의 전환점
입력 2022.01.17 (09:50) 수정 2022.01.17 (09:5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에서는 학생들의 숙제와 사교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이른바 '쌍감 정책' 시행 이후 처음 맞이하는 방학을 앞두고 제도 정착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계속 펼쳐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중국 장쑤성 교육 당국은 방학을 앞두고 치러진 기말고사에서 기존의 시험 방식을 개선하라는 지침을 내렸습니다.

기계적으로 암기해야 하는 문제나 변별력만을 위한 생소하고 까다로운 문제는 출제하지 말라는 내용입니다.

랴오닝성 선양의 한 초등학교가 최근 치른 기말고사는 체험 활동을 전면에 내세운 평가 방식으로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장레이/선양시 초등학교 교사 : "가짜 돈으로 시장에서 물건을 사고파는 활동을 통해 사칙연산 능력을 테스트했습니다."]

'쌍감 정책' 이후 처음 맞는 방학.

방학 중 학교의 돌봄 기능을 확대했습니다.

또 방학 숙제는 하루 한 시간 이상 운동과 박물관 관람 등 체험 활동을 유도하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편법으로 교과목을 가르치는 사설 학원과 가사도우미를 가장한 가정교사 등에 대한 단속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중국, ‘쌍감 정책’ 이후 첫 방학…제도 정착의 전환점
    • 입력 2022-01-17 09:50:05
    • 수정2022-01-17 09:57:23
    930뉴스
[앵커]

중국에서는 학생들의 숙제와 사교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이른바 '쌍감 정책' 시행 이후 처음 맞이하는 방학을 앞두고 제도 정착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계속 펼쳐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중국 장쑤성 교육 당국은 방학을 앞두고 치러진 기말고사에서 기존의 시험 방식을 개선하라는 지침을 내렸습니다.

기계적으로 암기해야 하는 문제나 변별력만을 위한 생소하고 까다로운 문제는 출제하지 말라는 내용입니다.

랴오닝성 선양의 한 초등학교가 최근 치른 기말고사는 체험 활동을 전면에 내세운 평가 방식으로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장레이/선양시 초등학교 교사 : "가짜 돈으로 시장에서 물건을 사고파는 활동을 통해 사칙연산 능력을 테스트했습니다."]

'쌍감 정책' 이후 처음 맞는 방학.

방학 중 학교의 돌봄 기능을 확대했습니다.

또 방학 숙제는 하루 한 시간 이상 운동과 박물관 관람 등 체험 활동을 유도하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편법으로 교과목을 가르치는 사설 학원과 가사도우미를 가장한 가정교사 등에 대한 단속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