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사 이동 미끼 대의원 선거 불출마 회유…벌금형
입력 2022.01.17 (09:53) 수정 2022.01.17 (10:00)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인사 이동을 미끼로 강성 성향의 조합원에게 노조 대의원 선거 불출마를 회유한 혐의로 기소된 대기업 임원 A씨에게 벌금 4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6년 12월 울산지역 한 기업체 간부로 근로자의 인사, 노무 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면서 사측에 우호적인 조합원이 노조 대의원에 당선될 수 있도록 강성 성향의 조합원에게 출마를 포기하면 원하는 부서로 옮겨 줄 것처럼 회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인사 이동 미끼 대의원 선거 불출마 회유…벌금형
    • 입력 2022-01-17 09:53:47
    • 수정2022-01-17 10:00:36
    930뉴스(울산)
울산지방법원은 인사 이동을 미끼로 강성 성향의 조합원에게 노조 대의원 선거 불출마를 회유한 혐의로 기소된 대기업 임원 A씨에게 벌금 4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6년 12월 울산지역 한 기업체 간부로 근로자의 인사, 노무 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하면서 사측에 우호적인 조합원이 노조 대의원에 당선될 수 있도록 강성 성향의 조합원에게 출마를 포기하면 원하는 부서로 옮겨 줄 것처럼 회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