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권영세 “MBC, 양심 있다면 ‘이재명 형수 욕설’도 보도해야”
입력 2022.01.17 (10:11) 수정 2022.01.17 (10:57) 정치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녹취를 보도한 MBC를 향해 민주당 이재명 후보 의혹과 관련된 녹취도 보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권 선대본부장은 오늘(17일) 국회에서 선거대책본부 회의를 연 뒤 “MBC가 최소한의 양심을 가진 공영방송이라면, 균형을 맞춰 이재명 후보자의 형수 욕설 테이프, 배우자 김혜경 씨 사안도 당연히 방송해 국민이 균형 잡힌 판단을 하게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MBC 홈페이지에는 공정성, 공영성을 가치로 둔다고 돼 있다”며 “MBC가 불공정한 보도를 해 나간다면, 언론인 모두에 대한 모독이고 우리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선대본부장은 김건희 씨 녹취록 보도를 두고선 “취재 윤리를 넘은 정치 공작 행위”라며 “MBC가 불법 녹취물에 대해 반론권도 제대로 주지 않은 채 대선 목전에서 방송하며 정치공작 선봉장임을 자임했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김건희 씨와 통화를 하며 녹취를 한 서울의 소리 관계자에 대해선, 김건희 씨를 상대로 6개월여에 걸쳐 조직적으로, 치밀하게 녹음을 했다며 “저열한 목적을 이루려 한 행위는 모독적 차원에서도 매우 사악한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20년 전 이런 비열한 정치공작으로 정권을 도둑맞았던 아픈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주장하며 ‘김대업 병풍’ 사건, ‘후보 배우자 10억 수수’ 사건, ‘후보 측근 20만 달러 수수’ 사건 등을 예로 들었습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런 3대 정치 공작은 모두 대선 이후 재판에서 새빨간 거짓말로 밝혀졌다”며 “(공작)관련자는 유죄 판결받았지만, 정권을 민주당이 빼앗아간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갔다”고 말했습니다.

선대본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어제 방송과 관련해 후보가 공식 입장을 낼 건지에 대한 물음에 “어떤 분은 아들도 남이라 하지만 배우자가 남이 아닌 만큼, 후보도 생각하는 바가 있을 것”이라며 “늦지 않게 적절한 시기에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권 선대본부장은 김건희 씨의 공식 활동 시점이 당겨진 것인지에 대한 물음엔 “생각을 더 해봐야 될 문제”라며 “어느 정도 시간은 필요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재옥 부본부장은 오늘 선대본 회의에서 “불법 녹취 파일을 불법으로 편집, 왜곡해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선 선대본 차원에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포함해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권영세 “MBC, 양심 있다면 ‘이재명 형수 욕설’도 보도해야”
    • 입력 2022-01-17 10:11:29
    • 수정2022-01-17 10:57:34
    정치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녹취를 보도한 MBC를 향해 민주당 이재명 후보 의혹과 관련된 녹취도 보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권 선대본부장은 오늘(17일) 국회에서 선거대책본부 회의를 연 뒤 “MBC가 최소한의 양심을 가진 공영방송이라면, 균형을 맞춰 이재명 후보자의 형수 욕설 테이프, 배우자 김혜경 씨 사안도 당연히 방송해 국민이 균형 잡힌 판단을 하게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MBC 홈페이지에는 공정성, 공영성을 가치로 둔다고 돼 있다”며 “MBC가 불공정한 보도를 해 나간다면, 언론인 모두에 대한 모독이고 우리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선대본부장은 김건희 씨 녹취록 보도를 두고선 “취재 윤리를 넘은 정치 공작 행위”라며 “MBC가 불법 녹취물에 대해 반론권도 제대로 주지 않은 채 대선 목전에서 방송하며 정치공작 선봉장임을 자임했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김건희 씨와 통화를 하며 녹취를 한 서울의 소리 관계자에 대해선, 김건희 씨를 상대로 6개월여에 걸쳐 조직적으로, 치밀하게 녹음을 했다며 “저열한 목적을 이루려 한 행위는 모독적 차원에서도 매우 사악한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20년 전 이런 비열한 정치공작으로 정권을 도둑맞았던 아픈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주장하며 ‘김대업 병풍’ 사건, ‘후보 배우자 10억 수수’ 사건, ‘후보 측근 20만 달러 수수’ 사건 등을 예로 들었습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런 3대 정치 공작은 모두 대선 이후 재판에서 새빨간 거짓말로 밝혀졌다”며 “(공작)관련자는 유죄 판결받았지만, 정권을 민주당이 빼앗아간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갔다”고 말했습니다.

선대본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어제 방송과 관련해 후보가 공식 입장을 낼 건지에 대한 물음에 “어떤 분은 아들도 남이라 하지만 배우자가 남이 아닌 만큼, 후보도 생각하는 바가 있을 것”이라며 “늦지 않게 적절한 시기에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권 선대본부장은 김건희 씨의 공식 활동 시점이 당겨진 것인지에 대한 물음엔 “생각을 더 해봐야 될 문제”라며 “어느 정도 시간은 필요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재옥 부본부장은 오늘 선대본 회의에서 “불법 녹취 파일을 불법으로 편집, 왜곡해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선 선대본 차원에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포함해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