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고려대, 채용연계 ‘차세대통신학과’ 신설…“6G 대비”
입력 2022.01.17 (14:03) 수정 2022.01.17 (14:04) 경제
삼성전자와 고려대는 6세대(6G) 이동통신을 비롯해 차세대 통신 기술을 전공하는 삼성전자 채용연계형 계약학과 ‘차세대통신학과’를 신설하기로 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양측은 이날 서울 성북구 고려대 서울캠퍼스에서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 고려대 정진택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통신학과 신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고려대는 전기전자공학부 안에 차세대통신학과를 신설하고, 2023년부터 매년 30명의 학부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통신 분야 이론과 실습이 연계된 실무 맞춤형 교육을 받게 됩니다.

차세대통신학과는 채용연계형 계약학과로, 학생들은 졸업 후 삼성전자 입사가 보장됩니다.

재학 기간 등록금 전액과 학비 보조금도 산학장학금으로 지원받게 됩니다.

이번 차세대통신학과 신설은 급격하게 성장하는 통신 시장을 선도할 전문 인력을 선제적으로 육성하고, 국가 차원의 기술 인력 확대에도 기여하기 위한 취지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습니다.

전 사장은 “통신 분야에 특화된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고려대와 차세대통신학과를 설립하기로 했다”며 “차세대 통신을 위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장은 “고려대의 우수한 교육 자원과 삼성전자의 세계적인 기술력이 합쳐져 인재를 배출하고, 양 기관이 굳건한 연구 파트너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통신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해 서울대, 포항공과대와 각각 협약을 체결해 차세대 통신 분야 연합전공을 신설하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통신 및 반도체 분야에서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포항공과대 등 국내 7개 대학과 협력해 총 9개의 계약학과·연합전공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삼성전자-고려대, 채용연계 ‘차세대통신학과’ 신설…“6G 대비”
    • 입력 2022-01-17 14:03:15
    • 수정2022-01-17 14:04:50
    경제
삼성전자와 고려대는 6세대(6G) 이동통신을 비롯해 차세대 통신 기술을 전공하는 삼성전자 채용연계형 계약학과 ‘차세대통신학과’를 신설하기로 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양측은 이날 서울 성북구 고려대 서울캠퍼스에서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 고려대 정진택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통신학과 신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고려대는 전기전자공학부 안에 차세대통신학과를 신설하고, 2023년부터 매년 30명의 학부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통신 분야 이론과 실습이 연계된 실무 맞춤형 교육을 받게 됩니다.

차세대통신학과는 채용연계형 계약학과로, 학생들은 졸업 후 삼성전자 입사가 보장됩니다.

재학 기간 등록금 전액과 학비 보조금도 산학장학금으로 지원받게 됩니다.

이번 차세대통신학과 신설은 급격하게 성장하는 통신 시장을 선도할 전문 인력을 선제적으로 육성하고, 국가 차원의 기술 인력 확대에도 기여하기 위한 취지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습니다.

전 사장은 “통신 분야에 특화된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고려대와 차세대통신학과를 설립하기로 했다”며 “차세대 통신을 위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장은 “고려대의 우수한 교육 자원과 삼성전자의 세계적인 기술력이 합쳐져 인재를 배출하고, 양 기관이 굳건한 연구 파트너가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통신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해 서울대, 포항공과대와 각각 협약을 체결해 차세대 통신 분야 연합전공을 신설하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통신 및 반도체 분야에서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포항공과대 등 국내 7개 대학과 협력해 총 9개의 계약학과·연합전공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